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탄력순찰 신청으로 우범지역 안전 확보

인천경찰청, 1년만에 강도사건 60%↓

우제성 기자 wjs@kihoilbo.co.kr 2018년 09월 12일 수요일 제17면
주민밀착형 탄력순찰제도의 시행으로 지역 내 살인과 강도사건이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인천경찰청에 따르면 지난해 9월 탄력순찰제가 시행되면서 지난달까지 1년 동안 지역 내에서 발생한 강도 사건은 모두 38건으로 전년 같은 기간 95건과 비교해 60% 줄었다. 이 기간 살인 사건도 총 40건으로 전년 44건보다 줄었다. 최근 1년간 살인, 강도, 강간·강제추행, 폭력, 절도 등 5대 범죄의 전체 사건 수도 3만507건으로 전년 3만1천14건보다 감소했다.

탄력순찰제도는 경찰이 자체 분석을 통해 순찰로를 정하던 기존 방식에서 벗어나 지역주민이 원하는 장소를 분기별로 신청받아 중점적으로 순찰하는 제도다.

인천경찰청은 탄력순찰제도와 동시에 주민과의 접촉을 늘리기 위해 차량 순찰이 아닌 도보 순찰도 늘렸다. 순찰 희망 지역은 누구나 신청할 수 있으며, 지구대나 파출소를 직접 찾아 요청하거나 인터넷 포털사이트에서 ‘순찰신문고’를 입력한 뒤 관련 사이트(patrol.police.go.kr)에 접속해 신청하면 된다.

우제성 기자 wjs@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