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기도의회 이 지사 첫 조직개편… 공약사업 추진 ‘쓴소리’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2018년 09월 13일 목요일 제0면

이재명 경기지사 체제 확립의 발판이 될 경기도의 조직개편 등을 두고 경기도의회가 ‘소통 부족’을 꼬집으며 쓴소리에 나섰다.

도의회는 이날 민선 7기 도의 첫 조직개편안을 최종 의결했으나 ‘일방통행식’ 현안 처리를 지적, 이재명 경기지사에 재발 방지를 촉구했다.

도의회 왕성옥(민·비례) 의원은 12일 열린 도의회 제330회 임시회 제4차 본회의 5분 발언에 나서 "경기도의 조직개편을 대하면서 느낀 관점과 원칙에 대한 소회를 말씀드리고자 한다"며 말문을 열었다.

왕 의원은 "대부분의 의원들이 조직개편안을 비롯해 (이 지사의)공약사업이 의회와의 소통 전에 보도자료를 보고 알게되는 현실은 홍보에만 치중하는 집행부의 일방성"이라며 "이런 현실은 개탄스럽기까지 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상임위원회조차 충분하게 논의하지 못하고 본회의에서 최종 의결을 요구하는 행위는 민주성을 가장한 가부장적 폐해라고 생각한다"고 발언 수위를 높였다.

왕 의원은 "조직개편시 의회와의 소통을 더 강화해주길 바란다"며 "협치는 다양하고 균형 있는 공유로부터 시작한다. 도의회와 정보공유 및 다양한 소통이 이뤄지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도의회는 본회의에서 도가 제출한 ‘경기도 행정기구 및 정원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의결했다.

개정안은 이 지사가 추진한 도의 첫 대규모 조직개편 사항으로 노동행정의 강화 차원에서 경제실을 ‘경제노동실’로 명칭을 변경하고, ‘소통협치국’을 신설하는 내용 등이 담겼다.

이밖에 청년지원 정책을 전담할 ‘청년복지정책과’가 신설되고, 미세먼지대책과·평화홍보담당관·공정소비자과·민관협치과·사회적경제과·북부재난안전과 등 9개 과도 만들어진다.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