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KPGA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 인천서 오늘 신한동해오픈 티샷

연합 yonhapnews.co.kr 2018년 09월 13일 목요일 제15면
▲ 인천시 서구 베어즈베스트 청라 골프클럽에서 12일 열린 한국프로골프 투어 신한동해오픈 기자회견에서 주요 출전 선수들인 송영한, 안병훈, 박상현, 양용은, 리처드 리, 김경태, 가간지트 불라, 장이근(왼쪽부터)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신한동해오픈은 13일부터 나흘간 베어즈베스트 청라 골프클럽에서 열린다. /연합뉴스 <br /><br />
▲ 인천시 서구 베어즈베스트 청라 골프클럽에서 12일 열린 한국프로골프 투어 신한동해오픈 기자회견에서 주요 출전 선수들인 송영한, 안병훈, 박상현, 양용은, 리처드 리, 김경태, 가간지트 불라, 장이근(왼쪽부터)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신한동해오픈은 13일부터 나흘간 베어즈베스트 청라 골프클럽에서 열린다. /연합뉴스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인 제34회 신한동해오픈(총상금 12억 원·우승 상금 2억1천600만 원)이 13~16일 인천 서구 베어즈베스트 청라 골프클럽(파71·7252야드)에서 열린다. 신한동해오픈은 코리안투어와 아시아프로골프투어가 공동 주관하는 대회로 코리안투어 선수 72명, 아시안투어 선수 60명이 출전한다.

12일 대회 개최 장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출전 선수들은 저마다 우승의지를 다졌다. 지난해 우승자인 캐나다 교포 리처드 리(28)는 "코스 컨디션이 좋아서 재미있는 경기가 펼쳐질 것 같다. 두 번째 우승을 기대해 주셔도 좋다"고 말했다. 그는 "올해 스폰서를 PXG로 바꾸면서 클럽에 익숙해지는 시간이 좀 걸렸는데 적응이 된 만큼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을 것 같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번 대회에는 디펜딩 챔프 리처드 리 외에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활약한 안병훈(27), 이번 시즌 코리안투어 상금·대상·평균타수 1위 박상현(35) 등도 우승 경쟁에 나선다. 오랜만에 이 대회에서 샷 대결을 펼치는 한국인 최초 메이저 챔피언 양용은(46)은 "젊고 훌륭한 선수들과 좋은 날씨 속에서 경기해 기대된다. 좋은 성적으로 인사 드리겠다"고 말했다. 박상현은 "올해 제가 출전할 마지막 한국 대회이다 보니 상금과 대상 포인트에서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좋은 성적으로 1위를 유지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