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수원·고양·용인·창원 4개 市 특례시 공동 추진기구 띄웠다

우승오 기자 bison88@kihoilbo.co.kr 2018년 09월 13일 목요일 제21면
수원시와 고양·용인·창원시 등 4개 대도시가 특례시 추진 공동대응기구를 구성하고 특례시 추진을 본격화한다.

해당 도시들은 12일 창원시청 시민홀에서 ‘특례시 추진 공동기획단’ 출범식을 열어 "특례시 쟁취를 공동 과제로 선정하고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선언했다.

염태영 수원시장, 이재준 고양시장, 백군기 용인시장, 허성무 창원시장을 공동위원장으로 하는 공동기획단은 인구 100만 명 이상 대도시의 특례시 실현을 위한 4개 시 공동대응기구다. 4개 시 시의원과 분권 전문가, 시민 등 위원 20명(시별 5명)으로 구성된다.

공동기획단은 출범식 중 ‘창원 선언문’을 채택하고 "광역시급 대도시 규모와 위상에 걸맞은 법적 지위 및 자치권한을 확보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또 특례시 추진을 민선7기 시정 최우선 과제로 정하고 지방자치법 개정으로 특례시 법적 지위를 확보해 광역시급 위상에 걸맞은 행정·재정적 자치권한을 쟁취하기로 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인사말에서 "특례시는 자치분권과 자치분권형 개헌을 이끄는 마중물 역할"이라며 "4개 도시와 440만 시민, 시민사회, 지방의회가 힘을 모아 특례시를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백군기 용인시장도 "특례시 추진 공동대응기구 출범이 인구 100만 대도시에 대한 새로운 틀을 만들고 획일화된 시군구 시스템을 재정비하는 시발점이 될 것"이라며 "시민들이 원하는 다양한 행정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특례시 실현을 위해 최선을 다하자"고 강조했다.

조명자 수원시의회 의장 등 4개 시의회 의장도 출범식에 앞서 창원시의회 소회의실에서 ‘특례시 실현을 위한 공동건의안 채택 협약’을 체결하고, 특례시 실현을 위해 적극 나서기로 했다.

이날 공동기획단 출범식에는 위원으로 위촉된 이종근 의원을 비롯해 수원시의원 10여 명이 참석했다.

앞서 수원시를 비롯한 4개 도시는 지난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인구 100만 대도시 특례 실현을 위한 상생 협약’을 체결하고, ‘인구 100만 이상 대도시 특례시 입법화를 위한 공동건의문’을 채택한 바 있다.

용인=우승오 기자 bison88@kihoilbo.co.kr

박종대 기자 pjd@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