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시, 빅데이터 기반 시민 안전 챙긴다

풍수해·교통혼잡 등 4대 분야 분석·대응 시스템 마련하기로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2018년 09월 14일 금요일 제3면
인천시가 데이터 기반 행정을 위한 밑그림을 그린다.

시는 13일 인천시청 2층 영상회의실에서 ‘데이터 기반 시민생활·안전문제 해결사업’ 착수회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에는 박준하 행정부시장과 조금원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I) 부원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양 기관은 ‘데이터 기반 시민생활·안전문제 해결사업’을 통해 시민의 생활·안전 문제에 대해 분석·예측·대응 할 수 있는 과학적 분석시스템을 마련한다.

2020년까지 ▶풍수해 및 침수 ▶교통혼잡 해결 및 편의 증대 ▶지진 피해 분석 및 예측 ▶감염병 발병 예측 및 대응 등 4대 분야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 모델을 구축한다.

이 중 시민들의 관심이 높은 풍수해 예측과 교통문제 해결에 대해서는 민관이 협력해 해결 방안을 찾는다. 다양한 의견을 모으기 위해 가칭 ‘仁生연구소’(‘인천생활연구소’의 약자)도 연말부터 운영할 계획이다. 시는 또 KISTI와 지난 7월부터 검토 중인 ‘데이터 기반 행정 추진계획안’을 공유하고 이를 기반으로 새로운 프로젝트를 발굴하기로 했다. 추진계획안은 관계기관 협의와 의회 예산심의 등을 거쳐 연말에 확정된다.

박준하 부시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데이터 기반 행정은 선택이 아니라 필수"라며 "이번 사업이 데이터 기반 행정이 본격화되는 계기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