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간의 탐욕 그리고 해학

안양문화예술재단 20일 ‘달걀의 모든 얼굴’

이정탁 기자 jtlee6151@kihoilbo.co.kr 2018년 09월 18일 화요일 제13면
ㅇ.jpg
안양문화예술재단은 20일 첫 번째 명품 연극시리즈로 창작극 ‘달걀의 모든 얼굴’(연출 이해제)을 공연한다. ‘달걀의 모든 얼굴’은 안면인식장애를 모티브로 인간의 탐욕, 그 탐욕이 만들어 낸 아이러니와 해학을 짜릿하게 풀어낸 작품이다.

일제강점기 말미를 배경으로 사람의 얼굴을 알아보지 못하는 장애를 가진 주인을 두고, 목숨을 걸고 유언장을 고치려는 심복들의 통쾌한 반란을 유쾌하게 그려낸다.

8년 만에 돌아온 이해제 연출가의 신작이라는 점과 윤유선, 정석용, 신승환, 장성범, 박정원 등 1인 10역으로 순간순간을 오가는 베테랑 배우들의 변신의 향연을 통해 연극의 묘미를 그려낸다.

관람료는 전석 2만 원, 청소년은 1만 원이다.

안양=이정탁 기자 jtlee6151@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