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기대되는 남북 교류 협력 사업들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18년 09월 19일 수요일 제11면

평양에서 남북정상회담이 11년 만에 다시 이뤄지고 있다. 비핵화 등 난제들이 많지만 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기대가 크다. 특히 북한과 지리적으로 인접해 있는 경기도와 인천의 경우 남북경제 교류에 관한 사업 추진의 행보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해당 지자체는 지혜를 모아 기회를 살려 나가야 하겠다.

 경기도가 그동안 추진해 온 남북 간 다양한 교류사업에 대한 기대감이 제3차 남북정상회담 개최로 어느 때보다 커지고 있다는 소식이다. 도는 4·27 판문점선언 이후 전국 광역단체로는 유일하게 통일 문제를 전담하는 평화부지사직을 신설해가며 남북 교류·협력 사업 재추진을 준비해 왔다. 이렇듯 도는 한반도 신경제지도의 중심지인 도를 중심으로 남북교류·협력사업 재추진에 행정력을 경주해 왔다고 한다. 보도에 따르면 도가 남북평화 협력의 중심으로 조성하기 위한 비전으로 제시한 ‘경기도 평화경제 3대(帶)3로(路) 전략’이 있다. 이는 현 정부의 ‘한반도 신경제 구상’에 맞춰 경의축 지대, 경원축 지대, DMZ동서축 지대 등 3대와 경의선 로드, 경원선 로드, 환황해 해양로드 등 3로를 중심으로 한반도 신경제 지도의 중심지, 한반도 경제공동체의 신성장 거점, 통일 한반도 사통팔달의 교통 인프라, 살고 싶은 생태 복지의 경기북부 등을 실현한다는 구상이라 한다.

 기대가 크다. 좋은 계획과 구상이라면 실현돼야 한다. 이번 평양 남북 정상회담이 상기한 제반 사업들의 본격 재추진시점이 될 듯하다.

 경기도·서울시와는 달리 인천시의 경우 남북정상회담에 대비하지 못한 채 수수방관하고 있었다는 소식에 실망하지 않을 수 없다. 서해평화협력 특별지대 등 남북 교류와 관련한 사업 내용을 단 한 장의 문서에 담아 평양 정상회담 수행원의 일원으로 전국 시도지사 대표로 참석하는 박원순 서울시장에 전달한 것이 고작이라 한다. 내용 또한 "성인 축구 재개 및 스포츠 종목 확대, 학술 교류, 말라리아 예방치료 지원 등"으로 새로운 사업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매사 준비가 철저하지 않으면 일을 그르치는 법이다. 아무튼 이번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그동안 추진해 왔던 남북교류 협력 사업들이 계획에 머무르지 않고 잘 추진돼 성과를 거두기 바란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