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재즈 팬 마음 적실 연주 자라섬서 만난다

가평군, 페스티벌 라인업 발표 내달 12~14일 24개 팀 무대 선봬
칼라 블레이·마크 리보 등 내한 올해엔 ‘스위스 음악’ 집중 조명

엄건섭 기자 gsuim@kihoilbo.co.kr 2018년 09월 19일 수요일 제9면
▲ 가평군은 내달 12~14일까지 자라섬재즈페스티벌을 개최한다. 사진은 작년 페스티벌. <가평군 제공>
▲ 가평군은 내달 12~14일 자라섬재즈페스티벌을 개최한다. 사진은 작년 페스티벌. <가평군 제공>
다음 달 개막하는 자라섬재즈페스티벌에는 국내외 24개 팀이 초청돼 최정상급 무대를 선보인다.

행사를 주최한 자라섬청소년재즈센터는 18일 이 같은 내용의 자라섬재즈페스티벌 최종 라인업을 발표했다.

올해로 15회째인 자라섬재즈페스티벌에는 국외 14개 팀, 국내 10개 팀 등 10개국 24개 팀이 무대에 오른다.

재즈피아노의 전설 ‘칼라 블레이(Carla Bley)’가 2002년에 이어 두 번째로 한국을 찾는다. 올해 83세로 부드럽고 섬세한 재즈를 통해 풍부한 감성을 보여 준다.

‘더 블라인드 보이스 오브 앨라배마(The Blind Boys of Alabama)’는 1948년 데뷔해 70년간 세계적인 음악인과 함께 무대에 오르며 그래미상을 5번 수상했다. 가스펠뿐만 아니라 재즈, 블루스 등 다양한 장르를 자신의 스타일로 재해석해 ‘전설’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기타리스트 ‘마크 리보(Marc Ribot)’도 뒤늦게 라인업에 합류했다. 마크 리보는 세계적인 재즈음악가들과 활동, 기타 마니아와 재즈음악 팬들에게 절대적인 신뢰와 지지를 얻고 있다.

특히 올해 첫선을 보이는 기획 프로그램 ‘자라섬 비욘드’가 눈길을 끈다.

첫 자라섬 비욘드의 주인공은 ‘가왕’ 조용필이다. 오재철 재즈앙상블과 이지연 컨템포러리 재즈 오케스트라가 데뷔 50주년을 맞는 조용필의 음악을 새롭게 구성해 선보인다.

자라섬재즈페스티벌은 매년 한 국가의 재즈와 음악인을 집중적으로 소개하는 포커스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올해는 스위스 재즈를 집중 조명한다. 스위스는 유럽의 중심에 있는 음악강국으로 세계적인 음악축제 ‘베르비에 페스티벌’, ‘몽트뢰 재즈페스티벌’이 열린다.

자라섬재즈페스티벌은 오는 10월 12∼14일 가평읍과 자라섬 일대에서 열린다.

가평=엄건섭 기자 gsuim@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