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선조들이 즐기던 음악 들리나요?

하남역사박물관 내일부터 특별전 이성산성에서 출토된 ‘요고’부터 삼국시대 악기 선보여 관객과 교감

이홍재 기자 hjl@kihoilbo.co.kr 2018년 09월 19일 수요일 제13면
하남문화재단 하남역사박물관은 20일부터 11월 25일까지 이성산성에서 출토된 요고(고대의 타악기)를 중심으로 삼국시대의 음악을 다양한 콘텐츠로 조명한 가을특별전 ‘요고(腰鼓)’를 개최한다.

2018091801010006091.jpg
이번 전시는 고구려·백제·신라가 각각 독창적으로 발전시켜 온 당대의 소리예술을 관람객으로 하여금 상상하며 교감하는 계기를 마련하고자 기획됐다.

특별전은 선사시대를 비롯한 삼국시대 이전의 음악과 악기에 대한 이해를 시작으로 ▶1부 고구려의 악기 ▶2부 백제의 악사 ▶3부 신라의 노래 ▶4부 요고와 하남으로 구성된다. 세부적으로는 고구려 무덤에 나타난 악기의 모습, 백제금동대향로에서 살펴보는 악사와 재현 악기, 당대의 소리예술을 흙으로 표현한 신라의 토우 등 생동감 있는 유물을 전시해 관람객의 이해를 높인다. 또한 이성산성에서 출토된 요고를 당대의 악기들과 더불어 깊이 있게 살펴보고자 한다.

요고 특별전은 하남역사박물관 1층 기획전시실에서 진행되며, 관람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월요일 휴관), 관람료는 무료이다. 이번 전시는 전시와 연관된 다양한 영상자료, 악기 체험공간을 운영해 전시의 이해를 높이고자 했다.

전시와 연계해 박물관대학 강좌인 ‘음악 실크로드’와 초등학생 대상 교육도 열릴 예정이다. 또한 이성문화축제 기간인 28일에는 하남문화원이 주최하는 ‘한국의 고대 음악 이성산성 출토 요고를 중심으로’ 학술토론회가 진행된다.

하남=이홍재 기자 hjl@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