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與 "정상회담 성공 기원" 野 "김정은 통해 비핵화 공식 천명돼야"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2018년 09월 19일 수요일 제2면
여야는 18일 제3차 남북정상회담과 관련 각각 상반된 입장을 밝혔다.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은 성과에 기대감을 보인 반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비핵화 진전이 없다면 속빈 강정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1년 사이에 3차례나 남북정상회담을 해서, 남북이 정기적으로 만나는 형식이 됐다"며 "민주당이 앞장서서 평화 정당으로서 소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판문점 선언 국회 비준 동의를 촉구했다.

민주평화당과 정의당도 환영 입장을 밝혔다. 평화당 김정현 대변인은 "남북정상회담이 성공을 거두기를 기원하며 모든 협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는 "3차 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기원하며 이후 모든 분야에서 전면적인 남북교류사업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비핵화에 대한 구체적 성과를 촉구했다.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입을 통해 비핵화에 대한 공개적이고 공식적인 천명이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비핵화 매듭을 풀지 못한다면 3차 남북정상회담은 평양유람에 그칠 수 있다"고 꼬집었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