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남북 경협 기대 속 ‘말 아끼는’ 경제계

대북제재 의식해 논평 자제 일각서 경협 가능성 기대감

연합 yonhapnews.co.kr 2018년 09월 19일 수요일 제2면
역사적인 제3차 평양 남북정상회담이 이뤄진 18일 경제계는 향후 남북간 경제협력 활성화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다만, 재계는 유엔과 미국 등 국제사회의 대북 경제제재가 여전한 만큼 매우 조심스러운 태도다.

이날 주요 경제단체나 대기업들은 대부분 "공식적인 입장이 없다"고 밝혔다.

삼성과 현대자동차, LG, SK 등 총수나 주요 경영진이 대통령을 수행해 방북한 대기업은 물론 대한상공회의소, 한국경영자총협회 등은 모두 공식 입장을 내지 않았다.

재계 관계자는 "대북 제재가 여전히 유효한 상황에서 북한과 사업을 추진할 경우 자칫 우리 기업도 제재를 받게 될 수 있다"며 "외교적으로 예민한 문제인 만큼 기업들도 공식적인 코멘트를 내기 힘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다만, 구체적이지는 않지만 향후 경협 가능성에 대한 기대감은 감추지 않았다.

한 경제단체 관계자는 "방북단 경제 분야 수행단을 보면 대기업과 함께 철도, 전력, 관광 등 경협 관련 기업은 물론 정보기술 분야까지 폭 넓게 포함된다"며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가능한 범위 내에서 실질적인 경제협력 논의가 활발히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재계는 당장 구체적인 경협 프로젝트가 쏟아지긴 어렵지만 이번 방북이 앞으로 경제제재 해제 이후의 북한에 대한 투자를 유도할 밀알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주요 그룹 총수를 비롯한 경제인들이 북한 실상과 동향을 살펴보면서 미래 대북사업 구상을 다듬을 기회가 될 것이기 때문이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상대적으로 젊은 얼굴들로 방북단이 꾸려진 것도 이런 기대감을 높인다. 이 부회장과 구 회장은 첫 방북인 만큼, 대북사업에 대해 어떤 구상을 하고 특히 그룹 내 미래 신사업들과 접목할 청사진을 그릴 것이라는 기대가 나온다. 물론 이들이 그룹의 3∼4세대 젊은 총수로 대북사업의 구상과 선택에서 명분보다는 실리를 택할 것이라는 예상도 나오는 만큼, 대북 경제제재나 미국과의 관계 등을 충분히 의식한 대북사업 전략을 구사할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된다.

최 회장의 경우 두 번째 방북인 데다 현 정부 출범 이후 활발한 대외 활동을 이어왔다는 점에서 앞으로 SK그룹의 행보에 주목하는 시선이 많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