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기도 어린이집 회계시스템 ‘국공립 한정’ 확약서 써 달라"

도, 농협·신한은행과 개발·보급 ‘대행 업무’ 23개 민간업체들 속한
비영리 프로그램사업자협은 반발 "일자리 강탈… 생존권 위협받는다"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2018년 09월 19일 수요일 제18면
경기도가 어린이집 회계관리 프로그램 의무 도입에 나선 가운데 도내 어린이집에 이어 민간 회계 프로그램 업체들도 반발하고 있다.

한국비영리프로그램사업자협의회는 18일 경기도의회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도의 어린이집 회계관리시스템 도입으로 일자리를 강탈당하는 종사자의 생존권을 보장하라"며 대책을 요구했다.

한국비영리프로그램사업자협의회는 23개 민간 회계 프로그램 업체가 회원으로 속해 있으며, 이들은 도내 어린이집의 회계처리를 대행하고 있다.

협의회는 "회계관리시스템 의무 도입으로 일자리 감소, 도산 위험 등 가장 큰 피해가 예상되는 것이 민간업체"라며 "가장 큰 피해자가 우리임에도 도는 단 한 번도 우리의 입장을 듣기 위한 노력을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동일한 방식으로 시스템을 운영한 서울시의 경우 온갖 인센티브와 가점제를 통해 민간어린이집의 70% 이상이 해당 시스템을 사용하고 있다"며 "결과적으로 서울시가 우리 일을 강제로 빼앗아 간 것"이라고 주장했다.

협의회는 이어 "협의회 종사자 300여 명의 생존권이 걸린 만큼 도는 어린이집 회계관리시스템 보급을 철회할 수 없다면 국공립어린이집만 회계관리시스템을 진행한다는 내용의 공문 확약서를 써 달라"고 요구했다.

도는 연간 3조 원에 달하는 보육 관련 예산 집행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농협·신한은행과 어린이집 회계관리 프로그램을 개발, 이달부터 도내 국공립어린이집 700여 곳을 대상으로 보급에 나섰다. 이를 두고 앞서 경기도어린이집연합회 등 도내 어린이집도 "시스템 도입을 통한 상시 모니터링으로 어린이집을 사찰하겠다는 의도"라며 반발, 지난 11일 도청 앞에서 회계관리 프로그램 도입 철회를 촉구한 바 있다.

하지만 이재명 지사는 강경한 입장을 유지했다. 이날 오전 도청에서 진행된 확대간부회의에서 이 지사는 어린이집연합회 등이 최근 도청 앞에서 집회를 가진 것에 빗대어 "100명이 백날 꽹과리 치면서 떠드는 거랑 한 명이 쪽지 보내는 거랑 똑같이 취급하겠다. 시끄럽냐 안 시끄럽냐, 숫자 몇 명이냐에 휘둘리지 않고 정책을 결정·집행해야 한다"고 도 공무원들에게 당부했다.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한심한 2018-09-19 10:07:39    
"이재명 지사는 강경한 입장을 유지했다. 이날 오전 도청에서 진행된 확대간부회의에서 이 지사는 어린이집연합회 등이 최근 도청 앞에서 집회를 가진 것에 빗대어 "100명이 백날 꽹과리 치면서 떠드는 거랑 한 명이 쪽지 보내는 거랑 똑같이 취급하겠다. 시끄럽냐 안 시끄럽냐, 숫자 몇 명이냐에 휘둘리지 않고 정책을 결정·집행해야 한다"고 도 공무원들에게 당부했다." 이것이 사실이라면 이재명 지사는 경기도정을 오기와 독재로 세월을 보낼작정인가...?
218.***.***.246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