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집회 현장 갈등 있을 땐 대화경찰관 뜬다

인천경찰청 서구 대규모 행사서 첫 도입 시민들, 민원 청취·중재 역할에 큰 호응

최유탁 기자 cyt@kihoilbo.co.kr 2018년 09월 19일 수요일 제17면
인천경찰청이 18일 서구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개최된 대규모 행사 관련 집회 현장에 인천지역에서는 처음으로 ‘대화경찰관’을 운영해 큰 호응을 얻었다.

대화경찰관 16명이 현장에 나가 단체 간 갈등 상황을 중재하고 각종 민원을 해결했다.

이들은 5만6천500여 명이 모인 집회장에서 집회 목적이 다른 3개 단체 간 사소한 오해와 시비가 자칫 대규모 싸움으로 번질 수 있었던 긴박한 상황을 상호 간 대화로 중재·해결했다.

특히 과거 눈에 띄지 않게 현장에 배치돼 사찰 논란을 일으켰던 제도와는 달리 ‘대화경찰’이라는 별도 표식이 붙은 조끼를 입고 현장에서 가시적인 활동을 벌였다.

한편, 대화경찰관제는 집회·시위 현장에서 고충민원을 직접 청취·해결하고, 현장 갈등사항을 조정하는 등 원활한 집회 진행을 위해 지난달 1일 경찰청이 스웨덴 대화경찰을 한국 실정에 맞게 도입한 제도다.

최유탁 기자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