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남북 평화무드에 제3땅굴 등 도북부 관광지 인기 ‘고공행진’

파주·연천 안보관광 방문 껑충… 태풍전망대 올해 6만 명 육박 전망
사드 이후 감소한 유커도 증가… 단체 문의 쇄도 분위기 이어갈 듯

조병국 기자 chobk@kihoilbo.co.kr 2018년 09월 20일 목요일 제9면
판문점과 평양에서 남북 정상회담이 잇따라 열리는 등 올 들어 남북 관계가 급진전되며 경기북부 안보관광지가 예전의 인기를 되찾고 있다.

19일 파주시와 연천군 등에 따르면 파주 도라산전망대와 제3땅굴, 연천 태풍전망대 등 경기북부의 대표적 안보관광지에 지난 4월 이후 관광객이 크게 늘고 있다.

올 들어 지난달까지 도라산전망대와 제3땅굴을 방문한 안보관광객은 모두 35만8천187명이다. 내국인 22만7천696명, 중국인 1만9천733명 등이다.

안보관광객은 판문점에서 4·27 남북 정상회담이 열린 뒤인 5월부터 크게 늘어 매달 6만여 명이 찾고 있다.

사드 배치 문제로 중국과 갈등을 빚으며 감소한 중국인 관광객 수도 증가해 지난달에는 4천655명에 달했다. 지난해중국인 관광객 수는 1년간 3만여 명에 그쳤다.

2013년 이후 매년 감소하던 파주지역 안보관광객 수가 올해 다시 증가세로 돌아선 것이다.

파주 민간인출입통제선 북쪽 안보관광객 수는 2013년 79만2천24명에서 2014년 71만5천51명, 2015년 60만4천240명, 2016년 55만7천175명으로 감소한 뒤 지난해 48만3천453명으로 줄었다.

내국인이 많이 찾는 연천의 태풍전망대도 올해 관광객 수가 크게 늘고 있다.

2017년 한 해 4만8천849명이던 관광객이 올해는 6만 명에 육박할 것으로 연천군은 보고 있다.

특히 평양 남북 정상회담을 앞둔 이달 초부터 단체관광객의 문의전화가 쇄도하고 있어 관광객 증가 추세는 한동안 이어질 전망이다.

연천군 관계자는 "이달 초부터 민통선 북쪽 관광지 방문을 문의하는 전화가 하루 5∼10건씩 걸려오고 있다"며 "남북 관계가 호전되며 북한지역에 대한 관심이 높아져 관광객 수가 늘고 있다"고 말했다.

파주=조병국 기자 chobk@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