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하남시, LH에 신세계 미사지구 부지 반대 입장 전달

이홍재 기자 hjl@kihoilbo.co.kr 2018년 09월 20일 목요일 제0면

하남시는 현 미사지구 부지 내에 입점하려는 신세계 온라인센터에 대해 반대한다는 공문을 LH로 발송하고, 추후 하남시와 신세계는 미사지구 대체 부지를 찾는 데 공동 노력하기로 했다고 19일 밝혔다.

그동안 하남시는 주민 뜻에 반하는 신세계 온라인센터 입점은 반대한다는 입장 하에 주민들과 신세계 사이의 접점을 찾기 위해 노력해왔다. 시 내부에선 본사 입점에 따른 경제적 효과, 교통 문제, 환경 문제 등도 다각적으로 검토하고, 신세계 측과도 의견을 교환했다.

그러나 신세계는 최종적으로 현 부지에 본사를 두는 것은 어렵다는 입장이다. 현 부지에 온라인 본사인력 전체가 근무할 공간이 부족하다는 점 때문에 일부 R&D 기능의 이전만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반면 하남시는 본사 이전이 없는 온라인센터는 시 발전에 큰 도움이 되지 않을 뿐더러 교통, 환경 등에 따른 문제가 더 크다는 입장을 지켜왔다. 무엇보다 반대하는 주민들이 동의하지 않을 것이라고 판단했다.

하남시와 신세계는 두 차례의 비공식 면담을 통해 현 부지에 대한 검토와 함께 본사 이전 문제를 논의했고, 그 결과 현 부지를 대체할 수 있는 다른 부지를 찾는 데 지속적인 노력을 갖기로 했다.

김상호 하남시장은 "하남시가 발전하기 위해서는 대기업을 유치해 자족도시를 만든다는 구상도 실현해야 하지만 전체 시민들이 환영하는 기업 유치를 해야 한다"며 "앞으로 시가 더 적극적으로 기업 유치에 나서겠다"고 전했다.

향후 시 조직 역시 기업 유치를 강화하는 방향으로 개편될 예정이다.

하남=이홍재 기자 hjl@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