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규모 시민소통위 구성은 혈세 낭비" 오산 정치권 반발에 험로 예고

市 총 130여 명 규모로 여비·수당 지급 계획… 조례안 시의회에 제출
일각 "합법 가장한 편법" 지적… 곽상욱 시장 사조직 양성 의혹 제기

최승세 기자 css@kihoilbo.co.kr 2018년 09월 20일 목요일 제8면
오산시가 ‘시민소통위원회 설립’을 공식화하자 지역 정치권이 강력 반발하고 나서 진통이 예상된다.

특히 지역 정가에서는 이 같은 시의 움직임이 곽상욱 시장의 사조직을 양성하려는 것 아니냐는 의혹마저 제기하고 있다.

19일 시와 시의회에 따르면 시는 시정에 대한 시민 의견 수렴과 시민 생활 불편 및 제도 개선 사항 등의 의견 청취를 명분으로 ‘오산시 시민소통위원회 설치 및 운영 등에 관한 조례안’을 시의회에 제출했다.

이에 시의회는 관련 조례안이 지방자치법에 부합되는 한편, 합법을 가장한 편법이라는 논리를 펴며 부결을 예고하고 있다.

이 조례안을 보면 시는 위원장 2명과 부위원장 4명을 포함해 총 80여 명의 위원으로 시민소통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했다.

또한 전문성 강화를 위해 50명 이내의 전문위원도 추가로 뽑기로 해 위원회 규모는 총 130여 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이 뿐만 아니라 위원회 산하에 인터넷소통위원 및 시정모니터 요원도 무제한으로 뽑아 시민들의 시정 참여를 확대시키겠다는 내용을 추가했다.

문제는 위원회가 구성될 경우 이에 따른 수당 및 여비를 지급한다는 것이다. 즉, 대규모로 위원회를 구성해 합법적 수당을 지급한다는 것으로, 혈세 낭비에 대한 비난 여론 등 큰 우려를 낳고 있다.

이를 두고 일부 시의원들은 "시민소통위원회를 가장한 새로운 조직을 구성하려는 목적이 아니냐"고 반문하며 "합법을 가장한 편법"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조례심사특별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명철 의원은 "이 조례안은 지방자치법 116조에 근거한 자문기관 목적에 부합되지 않는다"며 반대 의사를 분명히 했다.

시민 박모(54·오산동)씨는 "오산시가 시민을 위한 실질적인 조례보다 정치적인 테두리에 얽매어 이해가 안 가는 조례들만 만들어 시민들의 혈세를 낭비하는 일회성 정책을 고집하고 있다"며 "말로만 소통을 강조하는 오산시가 아니라 제대로 된 소통의 시정 운영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지적했다.

오산=최승세 기자 css@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