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안바울, AG 이어 세계선수권 우승 메칠 기세

작년엔 ‘노골드’였던 한국 대표팀 남자 66㎏급 필두로 반전 기대감

연합 yonhapnews.co.kr 2018년 09월 20일 목요일 제15면
2020년 도쿄 올림픽을 넘보는 한국 유도 대표팀이 다시 한 번 ‘금빛 메치기’에 도전한다. 무대는 20~27일 아제르바이잔 바쿠에서 열리는 2018 세계유도선수권대회이다.

대표팀은 최근 국제대회에서 자존심을 구겼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과 2017년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연이어 ‘노골드’에 그쳤다. 특히 세계선수권대회 개인전에서는 동메달 3개, 혼성단체전에서 동메달 1개로 최악의 성적을 냈다.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을 따지 못한 건 인천아시안게임 준비 때문에 2군을 보냈던 2014년 대회 이후 3년 만이었다.

암흑기를 거친 대표팀은 올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을 앞두고 체질 개선에 나섰다. 남자팀 금호연, 여자팀 배상일 감독의 지휘 아래 선수별 맞춤 훈련을 소화한 결과 아시안게임 금메달 4개를 획득하며 자신감을 되찾았다.

대회 첫 금메달은 21일 남자 66㎏급 안바울(남양주시청)이 따낼 가능성이 크다. 눈길을 끄는 경기는 27일 남북 단일팀을 구성해 출전하는 혼성단체전이다. 양측 대표는 지도자회의를 거쳐 출전 체급과 선수 구성을 논의한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