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왕년 유키스 대디돌 동호 잉꼬의 상징인데, 초이스 믿어지지 않는 극과 극

디지털뉴스부 dgnews@kihoilbo.co.kr 2018년 09월 20일 목요일 제0면
왕년 유키스 대디돌 동호 잉꼬의 상징에서 , 믿어지지 않는 초이스 극에서 극으로

유키스 출신 동호의 부부생활이 위기에 처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진위를 확인해야 하지만 그를 둘러싼 소문은 맞는 것으로 여겨지고 있다. 

동호는 아기의 탯줄을 잘라 화제를 불러 일으키기도 했다. 동호는 아내의 산통을 보고 너무 가슴이 아파서 눈물을 흘리는 모습을 보여줘 심금을 울리기도 했다. 

수정됨_20180920_161318.jpg
▲ 왕년 유키스 동호 MBC캡처
동호는 분유랑 기저귓값이 생각했던 것보다 비싸다고 말한 것도 관심을 끌었다. 비교적 어린 나이에 비해 의젓한 발언은 많은 사람을 감동시키기도했다. 

동호는 아이를 위해서라면 아이돌의 체면을 돌보지 않을 각오가 있다는 점을 드러내기도 했다. 유키스 출신의 아이돌이지만 여섯시 내고향같은 향토 프로그램에도 나갈 용의가 있다고 전했다. 

네티즌들은 "k****결혼 출산 육아 가장의 역할까지.. 만만치 않지? 아이돌로 사는것도 힘들었겠지만 어른은 더 어려운거다." "o****이게 현실이다" "t****이래서 결혼은 현실이란거다."라며 기혼의 어려움을 밝혔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