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 남동경찰서, 수십억 원 대 보험사기단 검거

이병기 기자 rove0524@kihoilbo.co.kr 2018년 09월 21일 금요일 제0면

의사와 보험설계사, 가짜 환자 등으로 구성된 수십억 원 대 보험사기단이 검거됐다.

남동경찰서는 사기 및 보험사기방지 특별법 위반 혐의로 주범 A(48)씨를 비롯해 의사와 병원 사무장, 보험설계사, 허위 입원자 등 총 36명을 검거하고 이 중 3명을 구속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 2012년 11월부터 지난해 3월까지 허위·고의로 사고를 내고 보험금을 타내는 방식으로 총 830회에 걸쳐 21억여 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A씨 등은 척추진환의심자 중 최근 병원 치료경력이 없는 18명을 모집해 허위·고의사고로 보험금을 지급받아 분배하기로 공모했다. 이후 친분이 있던 보험설계사들을 통해 1인당 10여 개의 상해보험에 가입시키고 보험료 대납 및 통장 관리 등의 역할을 맡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보험 가입 전 허리부위 질환을 파악하기 위해 타인 명의로 MRi를 촬영해 보험가입 여부를 가늠하는 치밀함까지 보였다.

허위 입원자 18명은 인천 일대에서 자전거 사고 등으로 위장해 허위 사고를 낸 후 A씨가 지정한 병·의원에 장기간 입원해 물리치료를 받았다. 이어 해당 병원에서 받은 진단으로 보험금을 청구해 1인당 약 2천500만 원에서 2억4천200만 원을 지급받아 일당과 나눠 가진 것으로 드러났다.

이병기 기자 rove0524@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