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퇴장이라니… 호날두 엉엉

챔피언스리그서 생애 첫 ‘레드카드’

연합 yonhapnews.co.kr 2018년 09월 21일 금요일 제16면
▲ 유벤투스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20일(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의 에스타디우 데 메스타야에서 열린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발렌시아와의 H조 1차전 도중 레드카드를 받자 경기장에 누운 채 억울한 듯 울고 있다. 유벤투스는 호날두의 퇴장으로 수적 열세에 빠졌지만 2대 0 승리를 거뒀다. /연합뉴스
▲ 유벤투스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20일(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의 에스타디우 데 메스타야에서 열린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발렌시아와의 H조 1차전 도중 레드카드를 받자 경기장에 누운 채 억울한 듯 울고 있다. 유벤투스는 호날두의 퇴장으로 수적 열세에 빠졌지만 2대 0 승리를 거뒀다. /연합뉴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퇴장을 당했다. 챔피언스리그 154경기에 출전한 그가 레드카드를 받은 것은 처음이다.

유벤투스는 20일(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의 에스타디우 데 메스타야에서 열린 발렌시아와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H조 1차전을 가졌다.

유벤투스 이적 후 챔피언스리그에 처음 출전한 호날두는 전반 29분 다소 억울한 상황을 맞이했다. 팀의 공세 상황에서 페널티지역으로 쇄도하던 호날두는 이를 막던 발렌시아의 헤이손 무리요와 엉켜 넘어졌다.

화가 난 듯한 호날두는 일어나면서 항의하듯 무리요의 머리를 만졌고, 이를 본 발렌시아 선수들이 강하게 항의하면서 잠시 두 팀 선수 간 감정싸움이 벌어졌다. 주심은 골대 옆 부심에게 상황을 물어본 뒤 호날두에게 레드카드를 내밀었다. 머리카락을 잡아 당긴 것으로 판단한 것이다. 호날두는 억울함을 호소하며 그라운드에 누웠지만 판정은 번복되지 않았고, 결국 눈물을 글썽이며 그라운드를 떠났다.

유벤투스는 호날두의 퇴장으로 수적 열세에 빠졌지만 퍄니치의 페널티킥 2방을 앞세워 2-0으로 승리했다.

호날두가 전반 초반 퇴장당하면서 유럽 축구 전문매체 후스코어드닷컴은 양팀 선수 통틀어 최하 평점인 5.3을 줬다. 호날두는 10월 3일 예정된 BSC 영보이스(스위스)와 조별리그 H조 2차전에 출전할 수 없게 됐지만, 출전정지가 1경기로 끝나지 않을 수도 있다.

AP통신은 "UEFA 규정에 따르면 퇴장을 당하면 다음 경기에 나설 수 없다. 하지만 UEFA 상벌위원회가 호날두의 반칙을 ‘심각한 도발행위’로 판단한다면 출전정지 징계가 늘어날 수도 있다"고 전했다. 만약 호날두의 징계가 늘어나면 내달 24일 예정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조별리그 3차전도 출전 불가하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