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오염물질 배출 안양 아스콘공장 시의회, 재가동 금지 결의안 가결

김선화 의장·서정열 부의장 발의 공영개발 촉구 등 만장일치 통과

이정탁 기자 jtlee6151@kihoilbo.co.kr 2018년 09월 21일 금요일 제5면
안양시의회는 김선화<사진> 의장과 서정열 부의장이 공동 발의한 제일산업개발㈜ 아스콘공장 재가동 금지 및 공영개발 촉구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가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제일산업개발은 석수3동 3천600가구가 거주하고 있는 대규모 아파트 단지에 위치하고 있으며, 악취 및 날림먼지 등 오염물질 배출로 인해 수년간 주민들이 고통을 겪고 있다.

특히 발암물질인 벤조피렌 등 유해물질 배출로 경기도와 안양시로부터 사용중지 명령과 시설 개선 등 행정조치가 이뤄졌지만 인근 학교 및 주민들이 지속적으로 공장 이전 요구 등 민원이 급증하고 있다.

이에 따라 시의회는 이날 결의안에서 "미세먼지 등 환경문제가 날로 심각해지고 있는 상황에서 학생들의 학습권 보장과 시민 안전보장이 최우선 돼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주민들이 원치 않는 아스콘 공장 재가동 및 골재 파쇄를 반대하며 주민 의견을 무시하고 해당 시설 재가동 시에는 안양시의 적극적인 대응"을 촉구했다.

또 "연현마을 인근 개발제한구역 해제, 도시기본계획 변경 등 공공주택 지구를 지정해 공영개발을 통한 쾌적한 도시환경을 조성할 것"도 주장했다.

김선화 의장은 "이재명 지사가 해당 지역에 공영개발을 추진하겠다고 공언한 만큼 안양시에서도 주민들이 원하지 않는 아스콘공장 재가동 및 골재 파쇄를 막아내야 한다"고 말했다.

안양=이정탁 기자 jtlee6151@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