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꿈만 같은’ 백두산 관광 현실화되나

文-金, 南주민 방문 실현 공감 국내외로 홍보 효과도 클 듯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2018년 09월 21일 금요일 제2면
▲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0일 오전 함께 오른 백두산 천지. <평양사진공동취재단>
▲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0일 오전 함께 오른 백두산 천지.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백두산 천지에 20일 함께 오른 남북 정상의 모습은 국내외적으로 백두산 관광에 대한 관심도 키울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이날 백두산 장군봉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이제 첫 걸음이 시작됐으니, 이 걸음이 되풀이되면 더 많은 사람이 오게 되고, 남쪽 일반 국민도 백두산으로 관광 올 수 있는 시대가 곧 올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도 "오늘은 적은 인원이 왔지만 앞으로는 남측 인원들, 해외 동포들이 와서 백두산을 봐야지요"라고 강조했다.

남북 정상이 남한 주민들의 백두산 관광을 실현하자는 데, 사실상 공감대를 이룬 듯한 발언을 내놓은 것이다. 사실 백두산 관광은 2007년 노무현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10·4 선언에 이미 담겼던 합의사항이다. 당시 남과 북은 백두산 관광을 하고, 이를 위해 백두산∼서울 직항로를 개설하기로 했다.

앞서 2005년에는 현대아산과 한국관광공사가 공동으로 백두산 관광사업을 하기로 북측과 합의했다. 우리 정부는 백두산으로 가는 관문인 삼지연 공항의 현대화를 위해 피치와 부자재를 제공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후 보수 정부가 들어서고 각종 대북 협력사업들이 주춤하면서 제대로 진척되지 못했고, 남한 주민들이 북한 쪽 백두산을 밟는 것도 한동안 ‘요원한 꿈’처럼 남아 있었다. 물론 현재 중단된 금강산 관광과 마찬가지로 백두산 관광사업도 북한 비핵화가 어느 정도 진전되고 국제사회의 제재환경이 변화돼야 본격적으로 추진될 수 있다. 하지만 이날 두 정상의 방문과 발언으로 향후 유력한 남북 경협사업으로 자리매김 했다.

이날 백두산을 배경으로 한 남북 정상의 모습이 전 세계로 타전되면서 북한이 거둘 관광지로서의 ‘홍보효과’도 쏠쏠할 것으로 관측된다. 아울러 북한 입장에서 이번 남북정상회담은 번화한 평양의 모습을 대외에 보여줄 ‘쇼케이스’도 될 수 있다. 남북 정상이 함께 카퍼레이드를 펼친 여명거리나 만찬이 이뤄진 평양 대동강수산물식당, 집단체조 ‘빛나는 조국’ 등이 전파를 타며 간접적 홍보효과를 거둘 것으로 보인다.

평양·서울 공동취재단=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