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文, 방북 마치고 ‘밝은 표정’으로 귀국

오후 5시 36분께 서울공항 도착 임 실장과 환담 후 DDP로 출발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2018년 09월 21일 금요일 제2면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2박 3일간의 방북을 마치고 서울공항에 도착했다.

이날 오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백두산 등반을 마치고 오후 3시 30분 공군 2호기로 삼지연 공항을 떠난 문 대통령은 2시간 여 뒤인 오후 5시 36분께 서울공항을 통해 귀환했다.

공항에는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과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한병도 정무수석, 더불어민주당 김성환 당 대표 비서실장과 이해식 대변인 등이 직접 나와 문 대통령을 맞이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서훈 국가정보원장 등 동승한 공식수행원도 문 대통령 내외의 뒤를 이어 비행기에서 내렸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의 정상회담을 비롯해 방북 성과에 만족한 듯 밝은 표정으로 임 실장 등과 이야기를 나눈 뒤 서울공항 청사 내 귀빈실에서 잠시 환담했다.

30분 남짓 환담을 마친 문 대통령은 오후 6시 16분 방북 성과 대국민 보고를 위해 정상회담 프레스센터가 마련된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로 떠났다.

서울 공동취재단=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