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추석 전날 귀성·귀경 모두 오전 11시∼정오 정체 절정

전국 고속도로 오전부터 ‘혼잡’…오후 7∼8시 해소 전망

연합 yonhapnews.co.kr 2018년 09월 23일 일요일 제0면

추석 연휴 이틀째이자 일요일인 23일 오전부터 귀성 행렬이 이어지면서 전국 고속도로 곳곳에서 정체 상태를 보인다.

01.jpg
▲ 엄마 기다려
(성남=연합뉴스) = 추석 연휴 첫날인 22일 오전 9시30분께 경부고속도로 궁내동 서울요금소 인근 상행선(왼쪽)과 하행선이 차량으로 붐비고 있다. 2018.9.22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30분 현재 전국 고속도로 정체 구간은 총 203.9㎞다.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은 천안나들목∼천안분기점, 천안휴게소∼옥산하이패스나들목 등 46.9㎞ 구간에서 차량이 시속 40㎞ 밑으로 거북이걸음 중이다.

 서해안고속도로 목포 방향은 발안나들목∼서평택분기점, 서평택나들목∼행담도휴게소 등 32.9㎞에 걸쳐 정체를 빚고 있다.

 이밖에 천안논산고속도로 논산 방향(22.7㎞)과 중부고속도로 통영 방향(15.7㎞), 중앙고속도로 춘천 방향(13.8㎞), 서울양양고속도로 양양 방향(12.8㎞) 등에서 10㎞ 넘게 차들이 시속 40㎞ 미만으로 서행하고 있다.

 도로공사는 이날 전국의 교통량이 총 385만 대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향하는 차량은 47만 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들어가는 차량은 40만 대로 예상됐다.

 도로공사는 "전국 교통량은 평소 일요일보다 줄겠지만, 본격적인 귀성길에 오른 차들로 평소 토요일 지방 방향의 혼잡도와 비슷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도로공사는 이날 귀성 방향 정체는 오전 5∼6시께 시작해 오전 11시부터 정오 사이 절정을 이룰 것으로 예상했다. 정체는 오후 7∼8시께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 방향 역시 오전 11시부터 정오 사이 절정의 정체를 보인 뒤 오후 7∼8시께 풀릴 것으로 도로공사는 예상했다.

 오전 9시 승용차로 서울요금소를 출발해 전국 주요 도시까지 걸리는 시간은 부산 6시간 20분, 울산 5시간 51분, 대구 5시간 22분, 목포 5시간 20분, 광주 5시간, 강릉 3시간 50분, 대전 3시간 10분이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귀성 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