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의정부경찰서, 암벽등반 하다 추락사 관련 일행 과실치사 혐의 입건

신기호 기자 skh@kihoilbo.co.kr 2018년 10월 09일 화요일 제0면

18-암벽.jpg
▲ 암벽등반 추락사고 (PG) /사진 = 연합뉴스
의정부경찰서는 8일 현직 부장검사가 도봉산에서 암벽등반을 하다가 추락해 숨진 사건과 관련, 일행인 등반가 A(49)씨를 과실치사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3일 오후 1시께 서울 도봉산 선인봉 부근에서 서울동부지검 소속 전모(56)부장검사가 암벽등반 하강 중 50m 아래로 추락해 숨졌다.

 이 과정에서 30년 경력의 베테랑이자 등반리더 격인 A씨가 매듭을 제대로 해 주지 않아 매듭이 풀리면서 전 씨가 추락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나무에 로프를 1차로 맸고, 2차 매듭 작업 확인 과정에서 갑자기 전화가 와서 받았다"며 "통화 중 매듭이 풀리는 소리가 나면서 전 검사가 추락했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사고 당시 상황을 정확히 기억하지는 못하지만 자신의 잘못을 인정했다"며 "이번 주 내로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의정부=신기호 기자 sk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