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황금빛 들녘에서 메뚜기 잡아볼까~

이천시 우무실·부래미 마을서 축제 물레·탈곡체험~사물놀이 공연 마련

신용백 기자 syb@kihoilbo.co.kr 2018년 10월 10일 수요일 제8면
▲ 벼가 노랗게 익은 논에서 시민들이 메뚜기를 잡기 체험을 하고 있다.  <이천시 제공>
▲ 벼가 노랗게 익은 논에서 시민들이 메뚜기 잡기 체험을 하고 있다. <이천시 제공>
오는 13일 이천시 설성면 우무실 마을(수산2리)과 율면 부래미 마을(석산리)에서 이천쌀 친환경 메뚜기 잡기 축제가 열린다.

축제에서는 메뚜기 잡기 외에도 떡메치기, 물레 체험, 탈곡 체험, 사물놀이 공연 등의 다양한 부대행사를 즐길 수 있다.

가족과 나들이하기 좋은 주말에 벼가 노랗게 익어 가는 농촌의 경치를 느끼면서 메뚜기와 함께 신나게 뛰노는 즐거운 추억을 만들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우무실 마을에서 진행되는 축제는 당초 6일로 계획됐었으나 태풍의 영향으로 연기됐다.

참가비는 1인당 1만5천 원이며 사전 예약제로 진행한다. 자세한 사항 및 예약은 우무실 마을(☎031-641-5600), 부래미 마을 (☎031-643-0817)로 하면 된다.

축제 관계자는 "축제를 통해 돈을 벌려는 목적이 아니라 1년 중 가장 아름다운 농촌 풍경을 도시민들과 함께 나누기 위해 마련했다"며 "축제란 것이 본래 방문객이 많으면 많을수록 좋지만 이마저도 축제를 찾은 사람들이 불편할까 봐 사전 예약을 통해 진행한다"고 말했다.

이천=신용백 기자 syb@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