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류현진, NLCS 홈경기 등판 유력

다저스, 디비전시리즈 3승 거둬 3년 연속 챔피언십시리즈 진출 13일부터 밀워키와 7전4선승제

연합 yonhapnews.co.kr 2018년 10월 10일 수요일 제15면
로스앤젤레스 다저스가 3년 연속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에 진출했다.

다저스는 9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선트러스트 파크에서 벌어진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NLDS) 4차전에서 6-2로 승리했다. NLDS 3승(1패)째를 거둔 다저스는 2016·2017년에 이어 3년 연속 NLCS 무대에 올랐고 팀 역사상 13번째다.

다저스는 13일부터 밀워키 브루어스와 NLCS(7전4승제)를 치른다. NLDS 1차전에서 7이닝 4피안타 무실점으로 호투한 류현진(31·사진)은 5년 만의 NLCS 등판을 준비한다.

류현진은 메이저리그에 처음 진출한 2013년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NLCS 3차전 선발로 나서 7이닝 3피안타 무실점의 완벽한 투구를 펼쳐 한국인 최초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승리투수가 됐다. 2016년에는 재활하느라, 2017년에는 포스트시즌 선발진에서 밀려나느라 NLCS 경기에 등판하지 않았던 류현진에게는 아쉬움을 털어낼 기회다.

그렇다면 류현진의 등판 시점은 언제일까. 미국 캘리포니아주 현지 언론은 NLCS 3차전(16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으로 예상했다. 로스앤젤레스 타임스와 오렌지 카운티 레지스터는 모두 "밀워키에서 열리는 방문경기 1, 2차전에서는 클레이턴 커쇼와 워커 뷸러가 선발 등판하고, 류현진은 홈으로 돌아와 3차전에 나설 것"이라고 전망했다. 커쇼의 1차전 선발 등판은 사실상 확정이다.

관건은 2·3차전인데, 최근 성적만 보면 류현진이 뷸러를 앞선다. 그러나 홈 성적을 들여다보면 데이브 로버츠 감독의 마음이 바뀔 수 있다.

류현진은 올해 정규시즌 홈 경기에서 9차례 등판해 5승1패 평균자책점 1.15로 완벽했다. NLCS 1차전까지 최근 홈 3경기 연속 무실점 행진도 이어가고 있다. 류현진의 올해 방문경기 성적은 6경기 2승 1패 3.58이다.

뷸러도 홈 경기에서 4승 3패 평균자책점 1.93으로 잘 던졌다. 하지만 류현진의 홈 성적에는 미치지 못한다. 뷸러의 방문경기 성적은 4승2패 평균자책점 3.45로 류현진보다 좋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