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음식물자원화시설 악취 ‘일상다반사’수원시, 노후시설 내년에나 교체 추진

주민 "공원 산책도 못할 지경" 가동 10년 지난 사료화 시설 탈취기능 문제… 예산 편성

전승표 기자 sp4356@kihoilbo.co.kr 2018년 10월 11일 목요일 제21면
21-악취.jpg
▲ 수원시 악취 측정 모습. /사진 = 수원시 제공
수원시가 운영 중인 음식물자원화시설에서 발생한 악취로 인근 주민들이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10일 시 등에 따르면 수원시음식물자원화시설은 음식물쓰레기를 친환경적으로 재활용하기 위해 1999년 권선구 고색동 557 일대 2만877㎡ 부지(총면적 4천585㎡)에 건립됐다. 연간 7만6천656t(2017년 기준), 하루 평균 259t의 음식물쓰레기를 사료화하거나 퇴비화하는 등의 방법으로 재활용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이 시설에서 음식물쓰레기를 처리하는 과정에서 탈취되지 않은 악취가 생겨 인근 주민들이 고통을 받고 있다. 이날 오후 해당 시설과 직선거리 880여m 떨어진 한 아파트 단지에서는 바람의 방향이 바뀔 때마다 코를 찌르는 듯한 음식물쓰레기 냄새를 맡을 수 있었다. 시설과 540여m 떨어진 솔대공원과 인근에 위치한 수원산업단지 내 일부 지역도 사정은 마찬가지였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공원에서 산책을 하던 주민들이 인상을 찌푸린 채 집으로 발길을 돌리는 모습도 종종 목격됐다.

주민 이모(51)씨는 "이전에도 이따금 악취가 풍겨오기는 했지만 지금처럼 수시로 영향을 미치지는 않았다"며 "시는 주민 편의를 위해 즉각 원인을 파악한 뒤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시는 "자원화 시설 내 위치한 복합시설과 사료화 시설 중 사료화 시설에 설치된 300㎡ 용량의 탈취시설 성능이 저하됐기 때문이다"라고 설명했다. 문제가 된 탈취시설은 사료화 시설이 가동을 시작한 2006년 설치돼 12년째 가동 중으로, 부식과 산화 등으로 성능이 떨어진 상태라는 것이다.

시는 탈취시설 교체를 위해 내년 예산에 7억여 원을 반영했으며, 시의회에서 예산이 통과되면 내년 2∼3월 중 조달청 등을 통해 탈취시설을 교체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탈취시설은 정해진 교체 시기가 없지만 가동된 지 10년이 지나 교체를 계획 중이었는데, 갑자기 탈취기능이 저하돼 당혹스럽다"며 "교체 전까지 악취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다양한 방안을 마련해 주민들의 불편이 해소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전승표 기자 sp4356@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