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양예원, 눈총 끝에서 '입을 열었다' 실장 동생의 '온라인 글' 까지

디지털뉴스부 dgnews@kihoilbo.co.kr 2018년 10월 10일 수요일 제0면

양예원, 눈총 받은 끝에 '입 열었다' ... 실장 동생 '온라인 글'도 주목

뷰티 유투버 양예원이 주목받는다.

양예원은 과거 피팅모델 활동 당시 겪었던 일화로 인해 전국민적인 관심을 받았다.

WeChat Image_20181010205707.jpg
▲ 양예원

10일 양예원은 서울서부지법에 2차 공판기일에 나왔다.

양예원은 공개로 열린 공판에서 관련 인물이 세상을 떠나며 다양한 논란도 있었고, '꽃뱀' 이라는 말까지 들었다며 고충을 털어놨다.

네티즌들은 "ta*** 그래도 본인이 썼던 카톡을 본다면" "ig*** 피해는 여자가 느낀 만큼인거죠.. 그만 마녀사냥 하기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최근에는 양예원 씨 사건에 대해 사망한 스튜디오 실장의 동생이 글을 올렸다.

어머니마저 위독해졌다는 이야기와 생전 실장이 보냈다는 마지막 메시지, 그리고 낚시를 즐겼다는 양예원 근황에 대한 분노 등을 표출한 바 있다.

이밖에도 최근 배우 조재현부터 연출가 이윤택 등이 미투 사안으로 다양한 법적 갈등을 겪고 있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