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분당차병원, 온열화학요법통해 충수암 복막전이 환자 치료 성공

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 2018년 10월 11일 목요일 제0면

분당차병원이 복강 내 온열화학요법인 하이펙(HIPEC) 수술로 충수암 복막전이 환자를 치료하는데 성공했다.

이번 치료는 복막 전이시 완치 확률이 극히 낮은데다 항암제 내성이 생길 경우 급속한 암 진행으로 사망하는 치명적인 충수암에 대한 치료 성공 사례여서 의미가 크다.

11일 분당차병원에 따르면 암센터 대장암 다학제팀은 충수암에 의한 대장 천공으로 복강 내 다발성 종양이 생겨 개복을 통한 장 절제 수술을 시행한 60세 여성 환자에 대해 9차례에 걸친 항암치료 후 하이펙 수술을 시행한 결과 22개월 경과까지 추가 전이가 발견되지 않았다.

이 환자에게 시행한 하이펙 수술은 주로 완치가 어려운 복막전이 4기 대장암 환자를 대상으로, 종양제거 수술 후 조금이라도 남아 있을지 모를 암세포를 죽이는 치료법이다.

이 치료는 충수암 항암이 열에 약하다는 점에 착안해 충수암 항암제인 마이토마이신을 관류 시킬 수 있는 장비를 이용해 체온보다 높은 42℃로 가열해 복강에 뿌려주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하이펙 수술은 4기 복막전이 대장암 환자를 30% 이상 살리는 치료법으로 알려져 있다.

종양제거 수술을 포함해 수술시간이 총 10시간 이상으로 길고, 과정이 힘들어 환자의 체력과 건강상태, 치료과정을 상세히 살펴 시행하는 것이 중요하다.

외과 김우람 교수는 "하이펙 수술의 경우 대장암과 충수암 복막전이 환자들에게 희망적인 치료법이지만, 수술이 매우 복잡하고 시간도 오래 걸려 고도로 특화되고 숙련된 의사와 치료팀의 팀워크가 중요하다"며 "일반적으로 충수암 복막전이 환자의 무병생존기간은 12개월 전후인데 비해 이 환자는 22개월째 다른 병 없는 장기무병생존 사례로 꼽히고 있다"고 말했다.

성남=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