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혁신학교의 허(噓)

조병국 경기본사 부국장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18년 10월 17일 수요일 제10면

조병국.jpg
▲ 조병국 경기본사 부국장
수백억 원의 교육 예산을 쏟아 부으며 일선 교육현장에서 학부모에게 혁신학교가 좋다며 자녀들을 보내라고 권장해놓고 정작 교육감과 교육청 고위직 공무원들 본인의 자녀들은 혁신학교에 보내지 않았던 이중적인 행태가 적나라하게 드러났다.

 국회 교육위원회 자유한국당 소속 곽상도(대구 중구·남구) 의원이 15일 경기도·인천시·서울시 교육청으로부터 제출받은 ‘4급 이상 공무원 자녀 재학·졸업현황’ 자료에서 공식 확인된 사실이다.

 이 자료에 따르면 혁신학교 시행 이후 해당 3개 교육청별 4급 이상 공무원의 자녀 32명 중 혁신고등학교를 다녔거나 다니고 있는 자녀는 단 1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2009년 9월 김상곤 교육감 재임 당시 처음으로 혁신학교를 도입했던 경기도교육청의 경우 4급 이상 공무원 자녀 12명 중 9명은 일반계 고등학교에 입학 및 졸업했고, 3명 역시 현재 일반계 고등학교에 재학 중이다. 다만, 이 중 한 명은 2012년 혁신학교로 지정된 파주 동패고가 일반고등학교였던 2010년도에 입학해 이 역시 해당 사항이 안돼 혁신학교에 입학 및 졸업한 학생은 전무했다.

 또한 서울시교육청은 2011년 3월 혁신학교 시행 이후를 기준으로 재학·졸업 중인 고등학교 현황을 살펴본 결과, 서울시교육청의 고위공무원 자녀 14명 중 12명은 일반고등학교를 입학 및 졸업했고, 2명은 일반고등학교에 입학해 현재 재학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즉 혁신고교 재학·졸업생 자녀는 단 한 명도 없는 것이다.

 인천시교육청의 경우에는 4급 이상 공무원 자녀 6명 중 1명이 유일하게 혁신학교에 재학 중이었고 2명은 일반고등학교를 졸업, 3명은 일반고등학교에 재학 중이었다. 해당 자료는 혁신학교 도입 시기(서울 2011년 3월, 경기 2009년 9월, 인천 2015년 3월)별로 각 교육청 4급 이상 공무원 자녀 기준, 지망 순위를 통해 학교 배정 의사가 반영된 고등학교 기준으로 작성된 것이다.

 혁신학교는 공교육의 획일적인 교육 커리큘럼에서 벗어나 창의적이고 자기주도적인 학습 능력을 배양하기 위해 학급당 25∼30명, 학년당 5학급 이내의 작은 학교(농촌형·도시형·미래형) 운영을 통해 교사와 학생들이 맞춤형 교육을 시도한 새로운 학교 형태이다. 이는 2009년 진보 성향 김상곤 경기도교육감이 취임하면서 첫 시도된 가운데 이후 2010년 진보 교육감이 당선된 6곳(서울, 경기, 광주, 전남, 전북, 강원)에서 모두 혁신학교가 생기면서 혁신학교는 ‘진보 교육감의 상징’이 됐다.

 이처럼 진보 성향 교육감들이 2006년부터 ‘전인 교육’을 표방하며 만든 자율학교에 각 교육청에서 최대 1억4천만 원까지 추가 예산을 배정했기 때문에 학부모 만족도는 높은 편이었지만 다른 학교들과 형평성 문제가 제기되면서 전교조 등 특정 정치 성향 교사들이 몰리고 의사 결정구조가 평교사 중심이어서 교장의 권위가 실추됐다는 지적도 따랐다.

 올해 기준 서울시교육청은 189개 학교에 107억 원을 지원하며 학교당 평균 5천700만 원을 지원했고, 경기도교육청은 541개 학교에 152억 원을 지원해 학교당 평균 2천800만 원, 인천시교육청은 40개 학교에 14억 원을 지원해 학교당 평균 3천700만 원을 지원했다.

 그런데 왜, 정작 일선 교육감과 교육청 고위직 공무원들은 본인의 자식들을 혁신학교에 보내지 않았던 것일까?

 혁신학교 학생들의 교과 성적이 현저히 떨어진다는 우려, 즉 교과과정에 대한 이해 부족으로 일반 학교와의 차이가 점점 벌어지고 있다는 점 때문이란 지적이 강하다. 하지만 초·중·고교생들이 학습하는 교과과정은 기본적인 학습과정으로 이를 바탕으로 대학이나 현장에서 활용할 수 있는 최소한의 것인데 이들이 보인 행태는 혁신학교의 실질적 운영 취지를 무색케 하고 있다. 서울·경기·인천 교육청 4급 이상 공무원 자녀 32명 중 혁신고교 재학·졸업생 출신이 단 1명(3.1%)에 불과하다니 말이다.

 "이제 혁신학교 저학력 문제를 덮자고 학력의 개념을 바꿀게 아니라, 모두가 보내고 싶은 잘 가르치는 학교를 만들고자 노력해야 할 때다"라는 곽상도 의원의 국정감사 교훈(?)이 참으로 빛난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