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립유치원 비리는 사과하면서도…

한국유치원총연합회 회견 열어 ‘잘못된 집단 오명’ 억울함 호소 맞춤형 회계시스템 마련은 약속

전승표 기자 sp4356@kihoilbo.co.kr 2018년 10월 17일 수요일 제18면
18-유치원.jpg
▲ 16일 오후 한국유치원총연합회 비상대책위원회가 수원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논란이 불거진 사립유치원 비리문제와 관련한 공식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 전승표 기자 sp4356@kihoilbo.co.kr
최근 국정감사를 통해 논란이 불거진 사립유치원 비리 문제와 관련해 한국유치원총연합회가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한국유치원총연합회 비상대책위원회는 16일 수원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최근 국정감사에서 공개된 전국 사립유치원의 감사 결과와 관련, 이유를 막론하고 저희를 믿고 아이들을 맡겨 주시는 학부모님들께 큰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어 "이번 일을 계기로 한유총의 모든 회원들은 깊이 반성하면서 대한민국 유아교육을 한 단계 더 발전시키는 계기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번 사태를 국민 모두 안심하고 신뢰할 수 있는 유아교육을 만드는 논의로 이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다만, 현재 모든 사립유치원이 비리 집단으로 인식된 데 대해서는 미흡한 제도 때문이라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날 한유총이 개최한 이사회에서 구성된 비상대책위원회의 위원장을 맡게 된 이덕선 한국유아정책포럼 회장은 "국가에서 학부모의 교육비 부담을 경감하기 위해 지원하는 누리과정비는 사립유치원에 직접 지원돼 운영을 보조하는 것이 아닌, 유아교육법에 따라 학부모께 직접 지원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난 10여 년간 사립유치원의 운영에 맞지 않는 사학기관 재무회계 규칙의 개정을 국가와 정계, 교육부에 수차례 건의했음에도 어떠한 개정도 이뤄지지 않았다"며 "그 결과, 이번 사태에는 맞지 않는 회계 감사 기준에 의해 비리 집단이라는 오명을 듣게 됐다"고 강조했다.

그동안 경기도교육청이 실시한 특정감사에 대해서도 "최소한의 감사 원칙도 지키지 않은 채 특정감사의 범위를 넘어선 감사를 실시하면서 사립유치원을 비리 집단으로 만들기 위한 감사를 실시했다"고 비판했다.

이 비대위원장은 "앞으로 사립유치원이 잘못한 부분에 대해서는 적극 고쳐 나가겠다"며 "이와 함께 사립유치원과 맞는 유아교육법 개정과 회계시스템 마련 등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전승표 기자 sp4356@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