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용유해변 267개 장애물 완전 제거

중구, 방치된 쇠말뚝·닻 등 없애 어민·관광객 안전 확보 경관개선

한동식 기자 dshan@kihoilbo.co.kr 2018년 10월 17일 수요일 제4면
인천 용유해변을 10여 년째 흉물스럽게 방치됐던 쇠말뚝 등 장애물<사진>이 완전 제거됐다.

중구는 지난 15일 용유해변 갯벌에 방치됐던 쇠말뚝과 닻, 폐기물 등 267개의 장애물을 대형 바지선과 크레인을 이용해 제거했다. 이번에 구가 제거한 폐기물은 쇠말뚝 267개, 폐기물 11.55t, 폐막체(오탁방지망) 2.75t에 달한다.

그동안 용유해변에 방치된 닻과 쇠말뚝 등 폐기물은 어민들의 어로활동을 방해해왔을 뿐 아니라 썰물 때가 되면 흉물스럽게 모습을 드러내 관광도시 이미지를 해쳤다.

이번에 제거한 쇠말뚝 등은 지난 2000년 당시 해상호텔 건립을 위해 사용됐던 것으로 법원에 원상복구명령과 행정대집행 공고 등의 강력한 행정조치를 통해 제거하게 됐다.

구 관계자는 "폐기물을 모두 제거해 갯벌을 이용하거나 사용하는 어민과 관광객 등의 안전을 확보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해안 환경 보존과 경관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동식 기자 dshan@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