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프랑스 소장 한글본 ‘정리의궤’ 수원시 국내 최초 복제본 제작

2년 3개월 만에 13책 완성 결실 염색 등 전통 기법 최대한 구현 수원화성박물관서 특별 전시

박종대 기자 pjd@kihoilbo.co.kr 2018년 10월 18일 목요일 제13면
▲ 수원시가 한글본 ‘정리의궤(整理儀軌)’ 13책의 복제본을 제작해 17일 시청에서 공개한 가운데 염태영 수원시장과  안민석 국회의원, 관계자들이 복제본을 살펴보고 있다.  홍승남 기자 nam1432@
▲ 수원시가 한글본 ‘정리의궤(整理儀軌)’ 13책의 복제본을 제작해 17일 시청에서 공개한 가운데 염태영 수원시장과 안민석 국회의원, 관계자들이 복제본을 살펴보고 있다. 홍승남 기자 nam1432@
수원시는 17일 시청 상황실에서 ‘한글본 「정리의궤」 복제본 제작 완료보고회’를 열고 한글본 「정리의궤」 13책을 공개했다. <사진>
시가 복제한 한글본 「정리의궤」 13책은 프랑스 국립도서관이 소장한 채색본 1책과 프랑스 국립동양어대학 언어문명도서관이 소장한 12책이다.

2016년 7월 언론 보도로 한글본 「정리의궤」 13책이 세상에 알려진 후 활용 방안을 모색한 시는 2년 3개월 만에 ‘국내 최초로 복제본 제작’이라는 결실을 거뒀다.

정조시대 연구와 수원화성 복원 기초자료로 한글본 「정리의궤」가 필요했던 시는 언론 보도 직후 ‘정리의궤 활용 기본계획안’을 세우고 자료 확보에 적극 나섰다.

2017년 2월 시 실무진과 전문가가 프랑스를 방문해 한글본 「정리의궤」 복제본 제작을 협의했다. 이후 1년여 동안 프랑스 국립도서관·국립동양어대학 관계자와 수십 차례 전자우편을 주고받으며 세부 사항을 조율했다.

복제는 한글본 「정리의궤」 조사·분석, 촬영, 이미지 보정·편집, 재료 제작, 인쇄, 표지 제작·장정 등 과정으로 이뤄졌다. 시 실무진과 전문가들은 지난 5월 다시 한 번 프랑스 국립도서관과 국립동양어대학 언어문명도서관을 방문해 사진 촬영, 색 감수, 실측 등 작업을 했다.

6월에는 역사·서지학·종이·염료·장황 분야 전문가가 참여한 자문회의를 열어 의견을 들었다. 이어 이미지 작업, 채색본 작업, 재료(한지·전통 먹·능화판) 제작 작업을 거쳐 복제본을 완성했다. 복제는 현대 기술을 활용하면서 전통 기법을 최대한 구현하는 방향으로 진행됐다.

채색본 모는 모사 작가 정두희(문화재 수리기능자 모사공)영남대 교수가 담당했고, 한지는 한지 장인이 직접 떴다. 표지는 무형문화재 이운천 선생이 능화판을 제작해 전통 기법으로 염색했고 책을 묶는 끈, 포갑(책을 싸는 상자)도 전통 기법으로 제작했다.

염태영 시장은 "복제를 위해 한글본 「정리의궤」를 소장한 프랑스 기관을 설득하고, 촬영·실측을 위해 프랑스를 오가는 과정이 쉽지 않았다"며 "2년 3개월 동안 수많은 전문가, 시민, 기관이 노력하고 헌신한 덕분에 이 자리에 한글본 「정리의궤」 복제본이 있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시는 이날부터 12월 16일까지 수원화성박물관 특별기획전 ‘수원의 궁궐, 화성행궁’에 한글본 「정리의궤」 복제본을 전시한다.

박종대 기자 pjd@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