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계양산 골프장 부지 다시 시민품으로"

시민자연공원추진위, 회견 열고 "롯데 부지 환원 생태공간 조성을"

우제성 기자 wjs@kihoilbo.co.kr 2018년 10월 18일 목요일 제19면
▲ 계양산시민자연공원추진위원회가 17일 인천시청에서 대법원의 계양산 골프장 계획 폐지 판결에 대한 환영 기자회견을 열고 만세를 부르고 있다. 이진우 기자 ljw@kihoilbo.co.kr
▲ 계양산시민자연공원추진위원회가 17일 인천시청에서 대법원의 계양산 골프장 계획 폐지 판결에 대한 환영 기자회견을 열고 만세를 부르고 있다. 이진우 기자 ljw@kihoilbo.co.kr
인천지역 시민단체가 골프장 건설계획이 백지화된 롯데 소유의 계양산 부지를 사회에 환원하라고 촉구했다.

계양산시민자연공원추진위원회는 17일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주장했다.

이들은 "계양산 골프장 폐지 결정이 정당하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온 만큼 시는 계양산의 시민자연공원 조성에 즉각 나서고, 롯데는 계양산 골프장 부지를 사회에 환원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롯데는 1974년 신격호 총괄회장 명의로 계양산 내 257만㎡의 땅을 매입하고 골프장 건설을 추진했으나 2012년 시가 환경파괴 우려 등으로 골프장 건설에 대한 도시관리계획을 전면 철회하자 소송을 제기했다.

하지만 1심과 2심에 이어 지난 12일 대법원 상고심에서도 롯데 측이 패소함에 따라 계양산 골프장 조성사업은 무산됐다.

계양산시민자연공원추진위원회는 "시는 계양산 시민자연공원 도시관리계획 결정 용역을 재추진하고, 공원 조성 과정에 시민을 참여시켜 자연생태의 보고이자 시민 휴식공간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롯데는 계양산 골프장 부지를 환원하고, 시는 시민과 함께 공원을 조성하는 방안을 즉각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우제성 기자 wjs@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