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출 사기 전화, 아직도 통화 중이신가요

조인나 부천원미경찰서 지능범죄수사팀 경사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18년 10월 19일 금요일 제11면

조인나.jpg
▲ 조인나 부천원미경찰서 지능범죄수사팀 경사
전화금융사기는 통신수단을 이용하는 전 국민을 상대로 무작위·무차별적으로 범행을 시도하는 조직적·국제적인 범죄로 국경 위에 숨어 수사기관의 단속을 회피하고, 통신·IT 발달과 함께 범죄수법이 계속 진화되고 있는 금전적으로 피해 규모가 큰 범죄다.

 부천원미경찰서에서는 전화금융사기 피해 예방을 위한 집중홍보 기간에 맞춤형 홍보활동으로 금융기관과 협력해 홍보 동영상 촬영 및 해당 금융기관 방영, 부천시에서 열리는 각종 축제행사장에서 홍보물품 및 리플릿 배부, 부천시 주요 교회 예배주보를 통한 홍보, 부천 FC 경기 당일 전광판 홍보, 페이스북 등 SNS를 이용한 홍보 등 다양한 경로를 통해 피해예방 홍보 활동을 펼치고 있다.

 국민 대다수가 보이스 피싱에 대해 잘 알고 나에게 연락이 와도 잘 대처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최근 급증하는 전화 금융사기 유형은 ‘대출 사기형’이다.

 급전이 필요한 국민들이 전화를 받게 되면 막혔던 대출을 신용등급 향상을 통해서 해결해줄 수 있다거나, 기존에 갖고 있는 고금리 대출을 저금리 대출로 바꿔준다는 명목하에 돈 이체를 요구하면 의심 없이 돈을 이체하고, 대출을 기다리다가 연락이 되지 않으면 그때서야 보이스 피싱을 의심하고 신고 접수를 하러 경찰서에 찾아온다.

 ‘대출 사기형’ 보이스 피싱의 경우 피해자가 얼마의 대출이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으니 이를 저금리로 다시 저렴하게 대출해 주겠다고 하면서 위조된 금융기관 신분증을 휴대전화로 전송해 주고 인터넷 주소를 전송해 해당 금융기관 사칭 앱(APP)을 휴대전화에 깔게 한다.

 이 불법 앱(APP)이 휴대폰에 깔리는 순간부터는 피해자가 어떤 금융기관에 전화를 걸어도 전화금융사기 조직이 운영하는 콜센터로만 연결되게 돼 피해자가 해당 금융기관에 전화를 걸어 해당 직원 근무 여부를 확인해도 통화 내용은 사기범이 운영하는 가짜 콜센터로 연결돼 답변을 듣게 되는 것이다.

 전화상으로만 대출을 진행하고, 앱(APP)을 설치하게 하고, 신용등급 향상을 위한 돈을 요구하는 대출은 존재하지 않는다. 의심되는 순간 무조건 전화, SNS 대화를 정지하고 무조건 112 경찰에 신고해 내용을 확인해 주기를 부탁드린다.

 만약 전화금융사기 사기범에 속아 피해를 당했다면 바로 경찰(112) 또는 해당 금융기관 등에 신고해 돈을 입금한 계좌 지급정지를 신청하고, 전화금융사기 피해 환급금 관련 문의 등 상담사항이 있다면 금융감독원 불법사금융 피해신고센터 (1332)에 문의하면 된다.

 전화 금융사기 피해가 발생하면 피해금 대부분이 국외로 유출된다는 점에서 피해 회복은 사실상 어려운 경우가 많다. ‘돌다리도 두들겨 보고 건너라!’ 돈을 모르는 사람에게 전달할 때는 확인, 또 확인만이 정답이다. 그 확인의 길잡이는 경찰이 함께 할테니, 주저 말고! 전화 끊고! SNS 대화 정지하고! 112로 전화를 당부드린다. 전화 금융사기가 근절되는 그날까지 부천원미경찰은 부천시민의 곁에서 함께할 것이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