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조원진 "이재명 녹취록 틀겠다" 경기도국감 초장 파행

전날 서울시 국감장 야당대표 시위 ‘난동’ 표현 놓고도 언쟁

연합 yonhapnews.co.kr 2018년 10월 19일 금요일 제0면

3.jpg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9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답변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19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는 이재명 지사와 관련한 전화녹취 오디오 공개와 제소현황 제출 문제로 여야 의원 간 거친 언쟁이 빚어지며 시작부터 파행했다.

 또 전날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의 서울시청 국감장 시위를 놓고도 다툼이 벌어지며 의원질의가 30분가량 지연됐다.

 자유한국당 이채익(울산남구갑) 의원은 경기도의 업무보고가 끝나자마자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이 지사를 직접 겨냥해 "성남시장부터 지금까지 정치활동하며 제소를 많이 했는데 제소현황을 제출해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이 지사는 "국감은 국가가 위임한 사안과 국가가 보조금 지급한 사안에 대해 하는 것이다. 도민의 정치적 선택을 받은 도지사의 개인적 사정을 조사하는 자리가 아니다"고 자료 제출을 즉석에서 거부했다.

 대한애국당 조원진(대구달서병) 의원은 "이 지사에 대한 녹취가 2개 있다. 틀고 싶은데 의논 좀 해달라. 과연 도지사로서 자격이 있는지…"라고 인재근 위원장에게 요구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김한정(남양주을) 의원이 "1천340만 도민의 복지가 걸린 국감장이다. 정치공세는 당에 가서 해달라"고 하자 조 의원은 "녹취록을 틀 거다. 의원이 어떤 질의를 하던 막으면 안 된다. 국회법에 되는지 안 되는지만 따져달라"고 맞받았다.

 바른미래당 권은희(광주광산을) 의원는 "여당이 고압적이다. 국감과 관계없다는 말이 여과 없이 나오고 있다. 서로 다른 견해가 있을 수 있다"며 조 의원을 거들기도 했다.

 이어 한국당 이채익 의원이 "어제도 여당 의원들이 2시간 가까이 참석 안 해서 파행됐다"고 하자 민주당 홍익표(서울 중·성동갑) 의원이 "어제 서울시 국감장에 야당 원내대표가 와서 ‘난동’을 부렸기 때문"이라고 반박하며 여야 의원들 간 막말이 이어졌다.

 결국, 홍 의원이 난동이라는 표현에 대해 유감을 표하며 의원들과 이 지사 간 질의·응답은 이날 오전 10시 55분께에야 진행됐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