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광기, 떠나보낸 아들 회상하며 … 천국에서 보기 위한

디지털뉴스부 dgnews@kihoilbo.co.kr 2018년 10월 19일 금요일 제0면
이광기, 떠나보낸 아들 생각하며 … 천국에서 만나기 위한

배우 이광기가 아들에 대한 그리움을 전했다.

18일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이광기가 신종플루로 떠난 아들 석규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광기는 “너무나도 갑작스럽게 아들을 떠나보내고 나니까 아내와 나는 죄짓는 느낌이었다”고 회고했다.
a.jpeg
▲ 배우 이광기가 아들에 대한 그리움을 전했다.

이어 “사고를 당한 것도 아니고 전날까지 멀쩡하던 아이가 시름시름 앓았다. 병원에 가니 신종플루라고 해서 ‘치료하면 낫겠지’ 했는데 심폐소생술 하는 모습을 내 눈앞에서 봤다”고 당시를 기억했다.

이광기는 “석규의 보험금이 통장에 들어왔는데 취학통지서를 받은 느낌 같았다. 그 통장을 안고 얼마나 울었는지 모른다. 그 돈을 쓸 수가 없었다. 그래서 기부 단체에 전액 기부했다”며 눈물을 흘렸다.

앞서 지난 2009년 이광기는 신종플루로 인해 아들 석규를 떠나보내야 했다. 이후 이광기는 봉사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