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 워마드 판정 언급… 상장도 제작해

디지털뉴스부 dgnews@kihoilbo.co.kr 2018년 10월 20일 토요일 제0면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워마드도 판정 언급… 상장까지 만들어

강서구 PC방 살인사건의 범인이 경찰로부터 정신감정을 받게 됐다.

19일 이주민 서울지방경찰청장은 강서구 PC방 살인사건의 관할서인 서울 강서경찰서를 방문했다.

이주민 청장은 인터넷이나 언론에서 제기되는 여러 가지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족들에게도 위로를 했다고 전했다. 

a.jpg
▲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관련 사진
가해자가 평소 우울증 약을 복용하고 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져 이를 반대하는 여론이 빗발치고 있다. 

시민여론이 50만이 넘었단는 청원글에 대해 워마드 회원은 이의를 제기했다. 이 회원은 상장을 제작해 상황과 빗대기도 했다. 

한 워마드 회원은 여혐살인 감형을 막아야 한다는 주장을 펴며 심신미약 판정을 언급하기도 했다. 

일부 네티즌들은 pc방 알바생의 모델 지망생 영상이 생각난다며 그의 모습을 잊지 못하겠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40번 번호표를 허리춤에 달고 워킹연습을 하는 모습을 보면 안타까운 마음이 사라지지 않는다는 반응이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국민청원 2018-10-20 10:45:37    
국민청원동의해주세요..
182.***.***.145
profile photo
2222 2018-10-20 08:40:22    
우울증약복용진술은 사전에 준비된 각본이구만 다들 우울증약을먹었다는둥해서 처벌을 면하려고 고의성의죄도 함께붙여야된다
211.***.***.168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