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민선7기 공약계획, 100일 넘도록 ‘아직 정리 중…’

인천지역 기초단체 홈페이지 이행 사항 등 공개 3곳 불과해
시민과 약속 소홀 우려 목소리 일부 "내실화 위해 지연" 해명

이병기 기자 rove0524@kihoilbo.co.kr 2018년 10월 22일 월요일 제19면
인천지역 민선7기 기초단체 대부분이 단체장 취임 100일이 지났음에도 시민과의 약속인 공약과 이행계획 등을 정리하지 못하고 있다.

21일 지역 내 10개 군·구 홈페이지 분석 결과에 따르면 19일 기준으로 부평구와 계양구, 강화군을 제외한 7개 기초단체가 구청장 공약사항을 공개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각 기초단체는 홈페이지의 구청장 게시판에 매니페스토 공간을 만들어 지방선거 당시 단체장들이 제시한 공약과 비전, 공약 이행사항 등을 공개하고 있다.

매니페스토는 후보자들이 선거운동 당시 제시한 공약의 실현 가능성을 살펴보고 공약을 지켜가도록 한다는 의미를 담은 참 공약 시민운동이다. 우리나라에서는 2006년 지방선거에서 처음 시작된 이후 꾸준히 진행되고 있다.

하지만 민선7기가 시작된 지 세 달이 넘도록 중구와 동구·미추홀구·남동구·연수구·서구·옹진군은 홈페이지에서 단체장의 공약을 찾아볼 수 없었고, 취재가 진행되면서 동구와 남동구는 뒤늦게 공약 목록을 올렸다.

문제는 각 기초단체가 단체장의 공약 이행에 비중을 낮게 두면서 시민과의 약속이 소홀해질 수 있다는 우려다.

최문영 인천YMCA 사무처장은 "민선7기 단체장들이 취임한 지 100일이 지났음에도 공약이나 이행계획을 제대로 공개하지 않고 있다"며 "공약은 통상 임기 내 완료할 수 있는 단기와 이후를 내다보는 중·장기계획으로 나뉘는데, 단기 공약은 특히 시민들이 보고 판단할 수 있도록 가시적인 표가 빨리 나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방선거 결과가 나오면 당선인들이 조직을 정비하는 데 6개월이 소요되고, 이후 체계적인 공약 체크리스트를 만드는 데 또 6개월이 걸린다"며 "임기 4년 중 첫 1년과 레임덕 1년을 제외하면 실제로 일하는 시간은 얼마 되지 않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한 기초단체 관계자는 "단체장이 바뀌지 않은 기초단체는 기존 공약에 몇 가지만 추가하면 되는데, 바뀐 지역은 손이 많이 간다"며 "큰 비전을 정했지만 세부 공약에 대해서는 구민 의견을 수렴해 다듬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기초단체 관계자는 "빨리 올리는 것보다 내실 있게 정리하는 것도 중요한 부분"이라고 해명했다.

이병기 기자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