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3차례 헛돌던 도북부 야생동물병원 건립 연천군 부지 공모 뛰어들며 성사 기대감

군, 환경부 시·군 공모에 양원리 525 일대 나홀로 신청
인근 주택가 적어 위치 탁월 … 현지 실사 등 검토 착수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2018년 10월 24일 수요일 제23면
선정되는 부지마다 지역주민들의 반대로 인해 설 곳을 잃었던 경기북부 야생동물병원(야생동물 구조·관리센터) 조성사업에 활로가 열리게 됐다.

23일 경기도와 환경부에 따르면 환경부의 경기북부 야생동물병원 조성 시·군 부지 공모 결과 연천군이 단독 신청에 나서 현지실사 등의 사업 검토 작업에 착수하게 됐다.

도 관계자는 "연천군이 신청한 부지는 시유지와 일반부지가 섞여 있어 이를 도유지로 매입하는 등 부지 정리 절차가 마무리되면 실시설계 등 후속 절차를 진행할 것"이라며 "최대한 빠른 시일 내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했다. 당초 도는 양주시 고읍동 산 54-5 일원의 도유지 일원에 야생동물병원을 조성할 예정이었지만 900여 가구가 거주하는 인근 아파트 단지 주민들의 반대로 인해 건립계획을 철회했다.

2015년 환경부의 ‘야생동물 구조·관리체계 구축’ 사업에 따라 도가 대상 사업자로 선정되면서 첫발을 뗀 야생동물병원 사업은 앞서 남양주 화도읍 등 조성지역 주민들의 반대로 3차례 무산을 겪어 왔다.

하지만 환경부 주도의 이번 시·군 부지 공모에서 연천군이 조성 의지를 밝히고 나섬에 따라 ‘기사회생’의 기회를 맞게 됐다.

연천군은 사용 종료 매립지인 양원리 525번지 일대를 야생동물병원 조성 부지로 신청한 상태다. 환경부는 이날 해당 부지 현지 실사에 나섰으며, 사업부지 심의 등을 거쳐 조성지 선정 여부를 최종 확정하게 된다.

연천군은 생물보전권역 지정을 추진하고 있다는 점에서 북부지역 야생동물병원 및 야생동물 구조·관리센터가 군에 조성될 경우 생태계와 동식물 보전 취지 등에 시너지 효과가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아파트 단지 등과 인접했던 양주와 남양주의 지난 조성 대상부지와 달리 연천군이 신청한 조성 대상부지 인근에는 주택가가 많지 않다는 점도 사업 재개 가능성을 높여 주고 있다.

연천군 관계자는 "생물보전지역을 추진하고 있는데 이는 생태계 보전 등을 위한 목적으로, 야생동물병원도 이러한 취지에 부합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판단해 환경부 공모에 신청하게 됐다"며 "조성 대상지로 신청한 지역은 이전에 매립장이었던 부지로 주변에는 주택보다는 주로 축사나 공장이 위치한 곳이다. 사업이 확정된다면 특별한 주민 반대는 없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