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여주 외룡리 주민, SK 발전소 저지 집회

그룹 사옥 앞으로 50여 명 상경 ‘협의 없이 일방적 추진’에 반발

안기주 기자 ankiju@kihoilbo.co.kr 2018년 10월 24일 수요일 제18면
▲ 여주시 북내면 외룡리 주민들이 지난 22일 서울 종로구 서린동 SK그룹 사옥 앞에서 2차 상경집회를 열고 SK E&S㈜가 추진 중인 LNG발전소 건설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독자 제공>
▲ 여주시 북내면 외룡리 주민들이 지난 22일 서울 종로구 서린동 SK그룹 사옥 앞에서 2차 상경집회를 열고 SK E&S㈜가 추진 중인 LNG발전소 건설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독자 제공>
여주시 북내면 외룡리 마을 주민들이 SK E&S㈜가 추진 중인 천연가스발전소 건설사업 철회를 강력히 주장하고 나섰다. 북내면 외룡리 주민 50여 명은 지난 11일 1차 상경집회에 이어 22일 서울 종로구 서린동 SK그룹 사옥 앞에서 2차 상경집회를 갖고, "지역주민과 협의 없이 SK가 발전소를 추진한다"며 "SK그룹 최태원 회장의 사과를 요구한다"고 주장했다.

주민들은 "적게는 수십 년, 많게는 수백 년간 조상 대대로 거주하거나 농사를 지어온 곳을 떠나게 됐다. SK발전소 건설사업은 지역주민의 목소리를 외면한 채 ‘일방적 추진’으로 이뤄지고 있다"며 "SK 측이 8월 주민설명회를 열었지만 지역주민들과 협의도 없는 SK 측의 일방적인 사업 추진 설명회를 개최했다. 환경영향평가 및 인허가, 감정평가를 마친 상태지만 땅을 가진 토지주 40명 중 감정평가 토지보상액에 찬성한 지주는 3~4명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책사업(공익사업)이라고 하지만 현 거래가격 절반에도 못 미치는 헐값에 땅을 매각하고 삶의 터전을 잃게 됐다. 조상 대대로 살아온 지역주민들과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추진되는 SK발전소 건설사업을 반대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SK E&S 측 관계자는 "공익사업을 위한 토지 등에 취득·등록 보상법에 따라 관련 인허가를 받았고, 토지를 3곳의 감정평가기관에 의뢰해 감정평가보다 40%를 토지주에게 더 주고 매입하고 있다"며 "현재 전체 사업부지 15만여㎡ 중에 30%가량의 토지를 매입한 상태로, 회사 측은 3.3㎡당 26만2천 원 선에 토지를 매입하고 있으나 일부 주민들은 토지 가격이 현저히 낮게 책정됐다며 수용 불가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SK E&S는 2012년 2월부터 여주시 북내면 외룡리 300번지 일대 15만여㎡ 부지에 시설용량 950㎿급 LNG발전소 건립을 추진 중이다.

여주=안기주 기자 ankiju@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