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잠든 시민에 ‘어디까지 가세요?’ 만취 확인 후 금품 턴 30대 구속

심언규 기자 sims@kihoilbo.co.kr 2018년 11월 01일 목요일 제18면
18-취객.jpg
▲ 훔친 신용카드로 현금을 인출하는 피의자. /사진 = 일산동부경찰서 제공
일산동부경찰서는 31일 지하철에서 만취한 취객에 접근해 금품을 털어 온 혐의(절도)로 이모(38)씨를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 씨는 지난 4월부터 최근까지 인천·부천·일산·서울 등 수도권 일대에서 취객들에게 접근해 지갑이나 휴대전화를 훔치는 수법으로 총 9회에 걸쳐 2천만 원 상당의 금품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씨는 주로 지하철 막차 안이나 종점역에서 만취해 잠든 시민들을 노린 뒤 "어디까지 가세요?"라고 말을 걸며 접근해 상대가 만취한지 확인한 후 피해자의 주머니를 털었다. 훔친 신용카드와 휴대전화를 이용해 신용카드 콜센터에서 개인 인증을 받고 비밀번호를 바꾼 이 씨는 현금서비스나 단기 대출 서비스로 돈을 챙기기도 했다.

비슷한 범죄로 붙잡혀 수감생활을 하다 올 4월 출소한 이 씨는 생활비와 유흥비를 마련하기 위해 출소 직후부터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파악됐다.

고양=조병국 기자 chob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