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내년 인천 기업 채용 바늘구멍에 구직자들 ‘꽉 막힌 가슴’

업체 1200곳 조사 구인 예상 인력 7713명… 2017년 대비 80.3%나 감소
이·퇴직률 높은 운송~보건복지서비스 비중 커 ‘일자리 질 하락’ 우려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2018년 11월 07일 수요일 제1면
1-600.jpg
▲ 남동산단 전경. /사진 = 기호일보 DB
인천의 ‘고용절벽(雇傭絶壁) 현상’이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

전체 실업자 약 7만 명, 10%를 육박하는 청년실업률을 보이는 인천의 기업들이 내년도 채용 규모를 대폭 축소할 것으로 보여서다.

80%가 넘는 인천의 중소기업은 하반기 채용계획이 없다는 입장이다. 경기 침체와 최저임금 인상, 근로시간 단축 등을 이유로 든다.

6일 인천지역인적자원개발위원회(인자위) 등에 따르면 지역 10인 이상 300인 미만 중소·중견기업 1천200곳을 대상으로 진행한 ‘산업별 2019년도 채용계획 조사’ 결과, 구인 인력은 총 7천713명이다.

이는 동일한 조사를 벌였던 최근 2년간의 결과와 크게 대비된다. 2017년도 지역 기업의 채용계획은 3만9천172명, 2018년도는 2만1천476명으로 집계됐다. 내년도 채용 규모는 2017년 대비 80.3%, 2018년 대비 64%나 줄었다.

인자위가 이번 표본조사에서 인천의 전체 기업(18만여 개 사) 중 14만여 곳에 이르는 5인 이하 사업장을 제외한 것을 감안하면 ‘고용절벽’이 현실화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 준다.

이번 조사 결과, 지역 전체 일자리가 줄었을 뿐만 아니라 질도 떨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단기 계약직으로 이·퇴직률이 높은 운송 및 보건복지서비스 분야가 지역 전체 채용인원 중 가장 큰 비중(36%·2천795명)을 차지했다.

특히 수십 년간 강세를 보였던 지역 전통제조업의 일자리는 급격히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차 금속제조 및 금속가공은 341명, 전기전자는 688명에 그쳤다. 하지만 이마저도 최근 통계를 보면 외국인 근로자(전통제조업의 약 10%)가 차지할 가능성이 높다.

중소기업중앙회 인천지역본부가 이날 내놓은 ‘전국 중소기업 일자리 실태조사’ 보고서를 봐도 사정은 마찬가지다. 전국 2천10곳의 중소기업을 표본조사한 결과, 82.9%(1천666개 사)가 경기 불안과 인건비 부담 가중으로 하반기에 인력 채용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정부의 일·가정 양립을 위한 고용정책의 변화로 중소기업 기피 현상은 더욱 심화되고, 대체인력 여력이 없는 중소기업에서는 연차휴가도 제대로 사용할 수 없는 현실 때문이다.

여기에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건비 부담이 가중돼 결국 고용 축소로 이어지고 있다는 게 중기중앙회 인천본부의 분석이다.

정종우 인자위 선임연구위원은 "표본조사가 완전히 무리된 것은 아니지만 내년도 지역 기업의 채용 규모는 심각한 수준"이라며 "얼마 안 되는 구인·구직 인력 간 실제 채용단계에서 발생하는 눈높이 격차(미스매치)까지 고려해 보면 대응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고용절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