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K텔레콤, 삼성전자와 5G 상용화 속도

5G SA 규격 핵심 기술 개발 성공 현장 적용 땐 데이터 처리 2배 ↑

박노훈 기자 nhp@kihoilbo.co.kr 2018년 11월 09일 금요일 제6면
SK텔레콤은 삼성전자와 함께 5G SA 기반 교환기 핵심 기술 및 프로토타입 장비 개발에 성공했다고 8일 밝혔다.

5G 국제 표준은 LTE와 장비를 일부 공유하는 5G NSA(Non-standalone:5G-LTE복합)와 전체 네트워크를 오롯이 5G장비로 구성하는 5G SA(Standalone:5G단독 규격)로 나뉜다.

SA규격은 NSA규격보다 기술 개발이 어렵지만 향상된 서비스 품질을 제공할 수 있다. 양 규격 간 기술 개발 속도는 약 1년 정도 차이가 난다.

이번에 SK텔레콤과 삼성전자가 개발한 ‘5G SA 교환기’는 무선기지국과 인터넷망 사이에서 데이터 전송을 처리하는 역할을 한다.

5G SA 교환기에는 ▶패킷 분류, 품질 점검, 과금, 전송 등 순차적으로 거쳐야 할 단계를 한번에 수행하는 ‘데이터 병렬 처리 기술’ ▶성격이 비슷한 데이터를 모아 압축 전송하는 ‘데이터 가속 기술’ ▶블록을 쌓듯 보조 장비를 탈부착하는 ‘기능 모듈화’ 기술이 처음 탑재됐다.

5G SA 교환기와 관련 기술이 현장에 적용되면 초기 5G 대비 약 2배의 데이터 처리 속도, 반응 속도 향상을 기대할 수 있다. 초고화질 영상 스트리밍이나 사물 간 통신 시에 발생하는 지연 시간을 최소화하고 대규모 트래픽을 효율적으로 제어할 수 있다.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원장은 "6월 5G SA 표준이 발표된 후 발빠르게 기술 개발에 돌입해 성과를 조기에 낼 수 있었다"며 "5G는 오랜 기간 국가 핵심 인프라로 활용되는 만큼 중장기적 시야로 상용화를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노훈 기자 nhp@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