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나도 엄마야, ‘지극정성’ 보고 감동 … ‘엄마 찾는 아들’ 앞에

디지털뉴스부 dgnews@kihoilbo.co.kr 2018년 11월 09일 금요일 제0면

나도 엄마야, ‘지극정성’에 감동 … 아들은 ‘엄마 찾아’

9일 SBS ‘나도 엄마야’에서 경신(우희진)은 제니(박가람)의 집에서 살게 된다.

경신은 제니가 기침하는 모습을 보고 "열 난다. 병원가야지"라며 잔소리를 했다. 제니는 경신이 자신을 챙겨주는 것이 좋으면서도 괜히 차갑게 대한다.

a.jpg
▲ SBS ‘나도 엄마야’

이후 밤새도록 지극정성 간호하는 최경신을 본 제니는 눈물을 흘렸다.

그러던 중 지영(이인혜)이 태웅과 함께 제니의 집에 찾아오고, 경신은 다급히 몸을 숨긴다. 태웅은 제니에게 "나 엄마 봤어. 엄마랑 살고 싶은데 엄마는 바쁘대"라고 말했고, 이를 들은 최경신은 끝내 눈물을 보이고 만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