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고시원 거주자 위한 도심지 임대주택 확보할 것"

국토부장관, 종로 화재사건 언급 취약층 주거복지 정책 마련 다짐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2018년 11월 14일 수요일 제2면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고시원 거주자 등 취약계층을 위해 서울 등 수도권 도심지 내에 공공임대 주택을 적극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13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최근 발생한 종로 고시원 화재 사건에 대해 "주거 정책 책임 장관으로서 가슴이 아프다"며 "취약 계층을 위한 주거복지 정책을 더욱 고심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장인 자유한국당 박순자(안산단원을)의원은 "종로 고시원 화재는 참담하기 그지없다"며 "고시원 등 다중생활시설의 화재 안전 방안을 다시 검토하고 신속히 대책을 세워 달라"고 당부했다.

김 장관은 "최근 2만 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해보니 매입 임대주택에 입주하겠다는 답변이 1천 명에 불과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고시원 거주자들이 열악한 환경에도 불구하고 정부가 마련한 임대주택에 들어가지 않는 것은 임대주택과 거주 공간의 거리상 격차와 인적 네트워크 등이 맞지 않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 장관은 "이를 위해 수도권의 도심 내 전세·매입임대를 적극적으로 확보해서 고시원 등 거주자가 현재 거주하는 곳에서 공공임대에 들어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또 김 장관은 "일부 고시원 등 거주자는 임대 입주 절차가 복잡해 입주를 포기하는 경우도 있다"면서 "내년부터 이들을 위한 ‘취약계층 주거 지원 마중사업’을 벌일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김 장관은 국회 차원의 적극적인 협조도 당부했다.

그는 "공공임대를 지을 때 다들 필요성은 공감하지만 해당 지역에 임대가 들어선다고 하면 반대가 많다"며 "이 문제를 풀기 위해 국회도 많은 도움을 달라"고 말했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