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시, 의료기관 집중점검 긴급회의… 주사 사망사고 논의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2018년 11월 14일 수요일 제3면
인천시는 13일 시청에서 지역 내 군·구 보건소 관계자 등 10여 명이 참석해 ‘인천 의료기관 집중점검 및 관리·감독 강화 긴급회의’를 열고 올해 9∼11월 인천지역 병원에서 발생한 ‘주사 사망사고’ 4건에 대한 대책을 집중 논의했다.

시는 각 군·구 보건소 인력 20명으로 구성된 점검반을 꾸리고, 이날부터 16일까지 4일간 인천지역 응급의료기관 20곳을 집중점검하기로 했다. 점검 내용은 일회용 주사기 관리 상태, 의약품·의료용품 관리 상태, 의료기구 소독관리 기준 준수 여부, 의료폐기물 관리 등이다.

김혜경 시 보건정책과장은 "지역에서 발생한 주사 사망사고에 대해 경찰이 수사 중이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환자 시신을) 부검 의뢰한 상태"라며 "아직 결과가 나오지 않아 의료사고인지 감염사고인지 인과관계를 알 수 없지만 주민들이 불안해 하기 때문에 대응에 나서야 한다"고 설명했다.

시 인력 부족 문제도 회의에서 의견이 나왔다. 김 과장은 "시 역학조사관은 1명에 불과하다"며 "인력을 충원하고 감염사고에 대해 정부와 지자체가 협력할 수 있는 법적 제도가 마련돼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