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방범용 CCTV 문제 집중 추궁

[오늘의 행감인물 ]기획재정위 유광혁 도의원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2018년 11월 14일 수요일 제23면
경기도의회 기획재정위원회 유광혁(민·동두천1·사진)의원은 행정사무감사 2일차를 맞아 경기연구원 ‘공공투자관리센터’의 원활한 운영을 주문했다.

지난 4월 경기연구원 내 부설기관으로 만들어진 공공투자관리센터는 까다로운 자격기준 등으로 인해 아직까지 센터의 ‘수장’격인 소장조차 임명되지 못한 상태다.

유 의원은 13일 실시된 기획재정위의 경기연구원에 대한 행감에서 "소장 자격요건이 현실감 없다는 의견들이 있다"며 소장 공모기준의 완화 필요성 등을 제기했다.

그는 또 이미 지자체 대형 투자사업에 대해서는 정부가 예비타당성 심사 등을 실시하고 있는 만큼 경기도의 공공투자관리센터로써 운영상 차별점이 필요하다고 짚기도 했다.

유 의원은 "공공투자관리센터 설립을 두고 행정 중복이라는 일각의 지적도 있었다"며 "정부의 타당성 및 투·융자 심사 등과는 차별화된 운영기준이 있어야 한다"고 했다.

그는 오는 19일 예정된 도 기획조정실에 대한 행감에서는 방범용 CCTV에 대한 다양한 문제를 집중 부각할 예정이다.

유 의원은 "CCTV의 필요성이 증가하고 있지만 각 시·군에서는 예산의 부담을 느낄 수밖에 없는 구조다. 설치비는 지원이 되지만 운영비는 시·군이 감당해야 하는 부분 등을 지적하려 한다"며 "특히 관제센터에 파견되는 경찰 인력과 관련해서도 가장 중요한 ‘범죄대응력’ 향상을 위해 경기도가 정부와 적극적인 논의에 나설 것 등을 주문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도의회 입성 후 첫 행감을 이어나가고 있는 유 의원은 "‘잘못된 행정에 대해서는 질책만이 아닌 대안까지 제시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잘 된 부분에는 응원도 아끼지 않으려 한다"고 말했다.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