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탁구 남북 콤비 장우진-차효심 내달 그랜드파이널스 출전 확정

연합 yonhapnews.co.kr 2018년 11월 14일 수요일 제15면
7월 국제탁구연맹(ITTF) 코리아오픈에서 남북 단일팀으로 혼합복식 우승을 차지했던 장우진(미래에셋대우)-차효심(북측) 콤비가 그랜드파이널스(12월 13~16일 인천) 출전을 확정했다.

ITTF는 13일(한국시간) 올해 마지막 투어 대회였던 오스트리아오픈 결과를 반영해 그랜드파이널스 출전 자격을 얻은 5개 종목의 선수 명단을 발표했다. 올해 오픈대회를 결산하는 그랜드파이널스에는 남녀 단식에 세계 정상급의 남녀 각 16명이 출전하고, 남녀 복식과 혼합복식 8개 조씩 참가한다.

코리아오픈 단일팀으로 출전했던 장우진-차효심 조는 혼합복식 랭킹포인트 375점을 얻어 이상수(국군체육부대)-전지희(포스코에너지)조에 이어 2위로 출전권을 얻었다. 4위에 오른 임종훈(KGC인삼공사)-양하은(대한항공)조도 8위까지 주는 출전권을 확보했다.

또 남자단식 장우진(6위), 임종훈(11위), 이상수(12위)와 여자단식 서효원(한국마사회·8위), 남자복식 정영식(미래에셋대우)-이상수, 장우진-임종훈과 여자복식 전지희-양하은 조도 메달 경쟁을 펼친다. 코리아오픈 3관왕에 올랐던 장우진은 남자단식, 남자복식, 혼합복식 출전권을 얻어 3관왕에 도전할 수 있게 됐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